Today's News

< 브랜드 >

유니클로, 역사 관련 없다 입장 밝혔지만 '역풍' 거세

Monday, Oct. 21, 2019 | 이원형 기자, whlee@fashionbiz.co.kr

  • VIEW
  • 1708
유니클로가 ‘80년 전 일을 기억한다고?’라는 멘트 때문에 또 난관에 봉착했다. 문제는 광고 영상의 멘트에서 터졌다. 후리스 판매 25주년을 기념해 만든 글로벌 시리즈 광고 중 할머니와 10대 여성의 대화 속에서 할머니가 “그렇게 오래 전 일은 기억나지 않아(I can’t remember that for back)”이라는 멘트를 한국에서만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라는 멘트로 의역, 한일 관계의 특정 역사를 연상케한다는 논란을 빚었다.

게다가 일본판 광고의 자막에는 "昔のことは、忘れたわ。(옛날 일은 잊어버렸어)"이라고 표현되며 왜 한국에만 80년이라는 숫자에 의미를 부여하느냐는 논란이 거세졌다.

이에 유니클로 측은 “기업 방침상, 유니클로는 전세계 어디에서나 어떠한 정치적 또는 종교적 사안, 신념 및 단체와 어떠한 연관관계도 없다. 이번 광고는 전세계 모든 이들의 삶을 위한 후리스라는 취지 하에 진행됐고 실제 모델이었던 98세 패션 콜렉터 할머니와 13세의 패션 디자이너의 나이 차이가 80살이 넘는 만큼 그 의미를 더욱 쉽게 이해시키기 위해 나이차이를 자막처리한 것 뿐”이라며 논란 당일 적극 해명에 나섰다.

하지만 유니클로의 입장과는 달리 사태는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해당 광고는 100% 의도 된 것이라 보여진다. 자막에 제시된 80년 전은 국가 총동원령이 내려지며 위안부 강제 동원이 자행되던 시기”라고 말하며 논란에 불을 지폈다.

최근 유니클로는 장기간의 불매운동을 스테디셀러인 히트텍과 후리스로 조금씩 잠재워 가는 양상이었다. 오프라인에서 사기 꺼려하는 고객들이 온라인으로 몰렸고 최근에는 할인 행사도 다양하게 펼치며 매출이 나쁘지 않은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번 광고 사건으로 인해 불매 운동에서 나아가 퇴출 운동까지 확산될 전망이다. 유니클로는 해당 광고를 오늘(21일)자로 최종 송출 중단한다.

의도든, 의도하지 않았든 유니클로의 이번 광고 논란은 역사에 예민한 국민들의 역린을 건드린 것이 확실하다. 특히나 불매운동이 지속되고 있었던 현 상황에서 유니클로는 조심하고 또 조심했어야 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