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 3분기 영업이익 75% ↓...수입패션은 선방

Today's News

< 컴퍼니 >

SI, 3분기 영업이익 75% ↓...수입패션은 선방

Thursday, Nov. 9, 2023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1932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윌리엄김)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이 3158억원, 영업이익은 60억원을 올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8.5%, 75.1% 하락했다. 회사 측은 "지난해 높은 기저와 소비심리 위축, 일부 브랜드 계약 종료가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종료 브랜드를 제외하면 수입 패션과 수입 화장품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 최근 글로벌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슈즈 브랜드 '어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9.4% 증가했으며,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브루넬로쿠치넬리'는 11.9%, 지난해 론칭한 '필립플레인골프'는 57.8% 매출이 증가했다.

수입 화장품은 전년 동기 대비 전체 매출이 7.9% 증가하며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딥티크' '바이레도' '산타마리아노벨라' 등 니치향수 브랜드가 좋은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또 비건 지향 뷰티 브랜드 '아워글래스'(+119%), 미국 뷰티 브랜드 '멜린앤게츠'(+36%), 프랑스 니치향수 '메모파리'(+10%) 등이 약진했다.

수입화장품 전년비 7.9% 증가, 분기 최대

자체 화장품 브랜드도 빠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럭셔리 뷰티 브랜드 '뽀아레'(+43%)와 '연작'(+42%)이 시장에서 존재감을 키워가고 있으며, 신세계인터내셔날이 2020년에 인수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스위스퍼펙션'도 해외 신규 유통망을 확보하며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계절적 성수기에 접어든 4분기부터는 올해 새롭게 도입한 패션과 뷰티 브랜드의 실적 효과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올해 9월 글로벌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프랑스 럭셔리 패션 ‘꾸레쥬’와 미국의 액티브웨어 ‘뷰오리’를 연이어 론칭한데 이어 10월에는 이탈리아 브랜드 ‘돌체앤가바나뷰티’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

꾸레쥬는 론칭한지 일주일도 안돼 일부 품목이 품절돼 재주문을 할 정도로 좋은 반응을 보이며 9~10월 목표 매출을 131% 초과 달성했으며, 뷰오리도 목표 대비 111% 매출을 달성하며 좋은 출발을 보이고 있다.

연내 수입패션 1개•수입화장품 2개 추가 론칭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연말까지 수입패션 1개, 수입화장품 2개 이상 추가 론칭하는 등 탄탄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뽀아레, 스위스퍼펙션 등 자체 브랜드의 글로벌화를 적극 추진하며 경쟁력을 강화한다. 뽀아레는 올해 10월 국내 화장품 브랜드 중 최초로 ‘프리즈 런던2023’의 공식 글로벌 파트너로 참가하며 글로벌 무대에 성공적으로 데뷔한 바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소비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수입화장품은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지속 성장하고 있다”면서 “올해 9월부터 패션과 화장품에서 글로벌 인기 브랜드가 새롭게 편입돼 좋은 실적을 보이고 있어 4분기부터 실적이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