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토템 등 해외 브랜드 10개 추가 론칭

Today's News

< 컴퍼니 >

한섬, 토템 등 해외 브랜드 10개 추가 론칭

Thursday, Dec. 15, 2022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3230
한섬 해외패션부문(사장 박철규)이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다. 박철규 사장이 지휘봉을 잡은지 채 1년만에 스웨덴 디자이너 브랜드 ‘아워레가시’를 지난 8월 론칭한데 이어, 신규 세 곳과 국내 독점 유통 계약을 체결하고 새해부터 본격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미국 디자이너 브랜드 ‘가브리엘라 허스트’(Gabriela Hearst)와 ‘베로니카 비어드’(Veronica Beard), 그리고 스웨덴 패션브랜드 ‘토템’(Toteme)이 그 세 개 브랜드다.

가브리엘라 허스트




가브리엘라 허스트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끌로에(Chloe)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 가브리엘라 허스트가 지난 2015년 미국에서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론칭한 여성 의류 브랜드다. 지속가능한 패션을 핵심 가치로 내세우고 있다. 한섬은 오늘(15일)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가브리엘라 허스트 아시아 첫 단독 매장을 열였다.  

토템은 스웨덴에서 2014년 엘린 클링이 론칭한 여성의류 브랜드로, 고급스러우면서도 모던하고 미니멀한 북유럽 디자인이 돋보인다. 내년 1월과 2월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과 무역센터점에 오프라인 매장을 선보일 계획이다.

베로니카 비어드는 2009년 미국에서 론칭한 여성의류 브랜드로, 뉴욕, 워싱턴DC 등 미국 전역에서 2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탈부착이 가능한 데님 후드 형태의 앞판을 레이어드 한 듯 디자인 된 디키재킷은 오피스룩과 캐주얼한 스타일을 모두 연출할 수 있어 미국 내 직장인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매장은 내년 3월에 현대백화점 판교점에 처음 오픈한다.

한섬 관계자는 “세 브랜드 모두 국내 편집숍에서 판매된 적은 있지만, 백화점 등 단독 매장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한섬은 또한 지난 8월 론칭한 아워레가시 유통망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운영 중인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갤러리아 EAST 매장에 이어, 현대백화점 판교점에도 신규 매장을 이달 중 오픈한다.

한섬은 이번에 독점 계약을 체결한 3개 브랜드를 시작으로 내년 하반기까지 해외 패션 브랜드 수를 두 배 가량 확대해 20여 개로 늘린다. 이를 통해 향후 5년 내 해외패션부문 매출 규모를 현재의 두 배가 넘는 1조원 대로 키운다.

한섬은 그동안 자체 수입 편집숍 브랜드 ‘무이’의 12개 매장과 17개 매장을 운영 중인 ‘톰그레이하운드’를 활용해 국내 고객들의 니즈와 브랜드 선호도를 파악해왔다.

한섬이 독점 운영 중인 해외 패션 브랜드 '로샤스'와 '3.1필립림' 등이 이들 편집숍을 통해 발굴된 대표 브랜드로, 현재 무이와 톰그레이하운드 편집숍의 해외 패션 브랜드는 총 200여 개에 달한다.

한섬 관계자는 “앞으로도 글로벌 패션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해외 패션 브랜드를 발굴해 타임․ 마인․ 시스템 등 국내 브랜드와 함께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에게 아름다움을 제공하는 스타일 크리에이터 기업’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패션비즈=강지수 기자]

가브리엘라 허스트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