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치패션, 아트 카테고리 론칭…럭셔리 영역 넓힌다

Today's News

< 브랜드 >

캐치패션, 아트 카테고리 론칭…럭셔리 영역 넓힌다

Tuesday, Dec. 13, 2022 | 이광주 기자, nisus@fashionbiz.co.kr

  • VIEW
  • 616
- 럭셔리 패션, 프리미엄 키즈, 홈리빙에 이어 ‘아트’ 카테고리 신규 론칭…미술품 수요 흡수
- 갤러리 N&K 온라인 최초 입점…장 마리 해슬리, 랄프 깁슨 등 대표 작가 작품 선봬
- 아트 전문가 직접 배송 및 설치, 구매 금액의 1% 포인트 적립 등 혜택 제공





캐치패션(대표 이우창, CATCH FASHION)이 갤러리와 손잡고 ‘아트(Art)’ 카테고리를 신규 론칭했다.

지난해 럭셔리 패션 중심에서 프리미엄 키즈, 홈리빙 확장에 이어 올해 아트 카테고리로 럭셔리의 범위를 확장했다.

캐치패션은 아트슈머, 아트테크 등 신조어가 탄생하며 미술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럭셔리 라이프스타일을 새롭게 정의하며 카테고리 다각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이로써 ‘글로벌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비전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

아트 카테고리에는 국내외 시장에서 다양한 작품들로 소통하는 갤러리 엔앤케이(Gallery N&K)를 비롯한 다수 갤러리가 입점했으며, 현대 미술 시장에서 주목받고 소장 가치가 있는 프리미엄 예술품을 엄선해 선보인다.

대표적으로 갤러리 엔앤케이는 500만원부터 1억5000만원까지 고가의 아트웍(Artwork)을 다루는 곳으로 온라인 판매는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추상표현주의 작가 장 마리 해슬리, 대조적인 이미지와 에로틱한 소재로 유명한 현대 미국 사진 작가 랄프 깁슨 작품 등을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캐치패션은 아트 론칭을 기념하며 장 마리 해슬리 & 랄프 깁슨 작가 기획전을 12일 오픈했다. 이를 시작으로 럭셔리한 홈인테리어를 위한 미술품 소비나 투자에 적극적인 3040세대 아트슈머(Art+Consumer)를 중심으로, 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국내외 유명 미술품을 큐레이션하고, 촉망받는 신진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앞으로 규모 있는 갤러리 및 아티스트들의 참여로 진입장벽이 낮은 중저가 작품까지 라인업을 강화하여, 희소하고 새로운 문화를 즐기며 아트테크(Art-Tech)에 적극적인 MZ세대들도 흡수할 것으로 전망한다.

캐치패션은 현재 아트 카테고리를 통해 현대미술, 포토그래피, 포스터, 팝아트 등 작품 100여 점을 선보이고 있다. 캐치패션에서 작품 구매 시 아트 작품 전문가가 직접 배송 및 설치 서비스를 제공한다. 결제 금액의 1% 포인트 적립 혜택이 있으며, 파트너 갤러리와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할 계획이다.

캐치패션 이우창 대표는 “고객의 취향 다변화에 발맞춰 온라인에서 즐길 수 있는 럭셔리 라이프스타일을 새롭게 정의하고자 한다”며, “신뢰할 수 있는 글로벌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카테고리 다각화 및 파트너사 확장으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럭셔리의 가치를 제안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