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그, 제페토 성수 팝업서 슈즈 매출 60% UP

Today's News

< 브랜드 >

어그, 제페토 성수 팝업서 슈즈 매출 60% UP

Thursday, Dec. 8, 2022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629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이길한)에서 수입·판매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어그(UGG)'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3일까지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와 함께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팝업스토어를 운영해 매출과 신규 유입에 좋은 성과를 거뒀다.

제페토의 가상 세계를 오프라인 매장으로 구현한 것은 전세계 첫 시도다. 가상 세계를 현실에서 직접 방문할 수 있다고 알려지면서 Z세대 사이에서 폭발적인 화제를 모았다. 특히 매장을 방문한 고객의 90% 가까이가 1020세대였으며, 같은 기간 제페토 내 ‘어그 월드’를 방문한 고객 수는 일평균 5000명에 달했다.

이는 매출로도 직결됐다. 매장에 전시된 어그의 슈즈 컬렉션 매출은 약 60% 증가했으며, 의류 컬렉션 매출은 행사 전주 대비 37% 늘었다. 어그 팝업 매장은 제품 구매 기능이 없는 체험형 매장으로, 이들은 제품을 경험해 본 뒤 온라인몰을 통해 제품을 구매하는 방식으로 매출에 기여했다.

현실세계 매출뿐 아니라 제페토 내에서도 어그의 아바타용 아이템은 일평균 6000개씩 팔렸다. 가상 세계에 선보인 어그 포토부스는 출시와 동시에 한국과 미국, 일본에서 포토부스 랭킹 5위안에 진입했을 정도로 놀라운 반응을 얻었다.

어그는 제페토 안에서 운영하던 ‘어그 월드’를 현실세계 팝업스토어로 구현했는데 고객들이 전시된 옷을 입고 스크린 앞에 서면 동일한 옷을 입은 아바타가 등장해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또한 매장 곳곳에 숨겨진 QR코드를 스캔하면 제페토 내 가상 세계인 ‘어그 월드(UGG WORLD)’를 바로 방문할 수 있게 하면서 브랜드 경험과 매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성공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어그 관계자는 “1020세대를 중심으로 어그가 다시 새로운 유행으로 뜨고 있어 이들을 공략한 신선하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어그는 제페토와 함께 다양한 이벤트를 펼치며 Z세대를 적극 공략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브랜드의 인기 상품인 양털부츠와 슬리퍼, 트레이닝 수트 등 7종류의 의상을 제페토 내 아바타용 아이템으로 출시했는데 '로고 후디'와 '조거팬츠'는 판매 시작 5일만에 상의와 하의 카테고리 베스트 아이템 1위에 올랐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