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앰버서더 이하늘, 존뮤어트레일 종주 성공

Today's News

< 브랜드 >

코오롱 앰버서더 이하늘, 존뮤어트레일 종주 성공

Friday, July 22, 2022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184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대표 유석진)의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앰버서더 이하늘의 반가운 소식을 전해왔다. 이하늘이 존뮤어 트레일(John Muir Trail)에서 무지원(짐을 스스로 모두 가져가는 방식) 단독으로 124시간 14분만에 일시 종주 성공했다는 것.

코오롱스포츠는 알피니스트, 극지 전문가, 장거리 하이커, 트레일 러너 등 11명을 브랜드 앰배서더로 선정해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이하늘은 한국 여성 최초 미국 장거리 하이킹 트리플 크라운(1만2800km)를 달성한 하이킹 전문가로, 남편인 양희종과 함께 두두부부(두 바퀴의 자전거와 두 다리의 하이킹으로 세계를 여행하는 부부)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2020년 4월 두 명 모두 코오롱스포츠 앰버서더로 합류했다. 2020년, 2021년 2회에 걸쳐 백두대간 단독 일시 종주를 했고 2021년 기록은 13일로 최단기록 완주했다.

존뮤어 트레일은 국립공원의 아버지로 불리는 환경운동가이자 저널리스트인 존뮤어를 기리기 위해 그의 이름을 따 조성된 트레일이다. 요세미티 밸리에서 시작, 시에라 네바다 산맥을 거쳐 미국 본토에서 가장 높은 휘트니산(4,421m)까지 연결된 220마일(약 350km)의 장거리 트레일 이다.

일반적으로 종주를 하는데 평균 20일 정도가 소요되며 중간에 만나는 산장이나 리조트에 미리 보급품을 보내 두거나, 혹은 20-30km 정도를 걸어 나와 마을에서 보급을 한 후 다시 돌아가 걷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지원팀의 도움을 받는 방법도 있으며 지원을 받지 않고 스스로 모든 짐을 가져가는 방법도 있다.

이하늘은 스스로 모든 짐을 가져가는 ‘무지원 방식’으로 종주 했다. 현지시간 2022년 7월 14일 오전 6시 15분 휘트니 포탈에서 출발, 휘트니산(4, 421m) 등반 후, 7월 19일 오전 10시 29분 요세미티 밸리에 도착. 총 거리 366km, 누적 상승고도 1만2847m, 누적 하강고도 1만4102m의 트레일을 124시간 14분에 완주한 것이다. 이는 한국인 최초 존뮤어 트레일 무지원 단독 일시 종주 기록이며, 한국인 최단 기록이기도 하다. 또한 첫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전세계 여자 무지원 기록 Top 5에 들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하늘은 “백두대간 단독 일시 종주를 하기 전부터 마음 속에 가지고 있던 꿈에 도전했던 여정이었기에 더욱 의미 있던 시간이었다. 내가 누군가의 도전에 영감을 받아 세계 무대로 뛰어든 것처럼 이 도전이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 경이로운 자연에서 멋진 도전을 할 수 있었고 앞으로도 계속 이어나가 세계 기록에도 도전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코오롱스포츠 관계자는 “코오롱스포츠는 2004년부터 챌린지팀을 창단하여 고산등반가, 극지전문가부터 스포츠 클라이밍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후원을 진행했으며, 현재는 브랜드의 앰버서더로 활동하며 코오롱스포츠의 유산을 이어가고 있다”며 “아웃도어에서 도전은 그 자체로도 큰 의미를 가진다. 코오롱스포츠는 앰버서들과 함께 도전에 대한 꿈을 이야기하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