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쉐어, 상반기 Z세대 패션 키워드는 `독서실룩`

Today's News

< 브랜드 >

스타일쉐어, 상반기 Z세대 패션 키워드는 '독서실룩'

Monday, July 11, 2022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1408


무신사(대표 한문일)에서 운영하는 Z세대 패션·뷰티 커뮤니티 '스타일쉐어'가 상반기 고객의 구매 패턴을 분석한 트렌드를 발표했다. 올해 상반기 스타일쉐어에서 Z세대 고객에게 인기였던 스타일 키워드는 ‘독서실룩'이다.

독서실룩은 공부를 하다가 바로 외출을 할 수 있을 만큼 꾸민 듯 안 꾸민 듯 편하고 자연스러운 스타일을 뜻한다. 패션에서도 실용성을 추구하는 Z세대 성향과 라이프스타일이 반영된 용어로 ‘원마일웨어(실내와 집 근처 1.6km 반경에서 입을 수 있는 옷)’와 비슷하면서도 조금 더 스쿨룩에 가까운 것이 특징이다. 헤드셋·메신저 백·볼캡 등으로 포인트를 주기도 한다.  

Z세대가 가장 많이 구매한 의류는 '리(LEE)' 빅로고 티셔츠 '아디다스' '나이키' 숏팬츠'지프' X '러디칙스' 볼캡 등 캐주얼한 독서실룩을 연출하기 좋은 기본 아이템이 차지했다. 7월 1주 기준으로 독서실룩 해시태그를 단 스타일 후기는 3000개를 돌파했다.

인기 브랜드 순위에서도 캐주얼 패션 브랜드가 우세한 가운데 '크록스' 지프, '예일' '와릿이즌'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예일의 경우 작년 4분기 대비 올 1분기 거래액이 20배 이상 증가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예일은 올해 6월 Z세대 여성을 타깃으로 한 우먼즈 라인을 스타일쉐어에 단독 출시하기도 했다. 이 밖에 나이키는 올해 상반기 Z세대 최고 인기 브랜드로 꼽히며 작년에 이어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슈즈는 ‘편안함'이 핵심 키워드로 꼽혔다. 작년에 이어 올 상반기에도 크록스 샌들는 많은 Z세대의 선택을 받으며 올해 1분기 거래액이 전 분기와 비교해 2배 이상 신장했다. 또한 '우포스' 조리, '엄브로' 토피 등 편안한 착화감을 강조한 여름 샌들이 상위권 전체를 점령했다.  

뷰티 카테고리는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에 따라 스킨케어에서 색조로 흐름이 전환됐다. 상반기 스타일쉐어 판매량 기준 10위 권에 든 뷰티 상품 중 7개가 색조 아이템으로, 그중에서도  ‘비건’ 키워드를 강조하는 추세다. 스타일쉐어 내 인기 상품으로 꼽힌 '어바웃톤' 블러 파우더 팩트와 '데이지크' 섀도 팔레트는 비건 인증을 내세우며 친환경 이미지와 순한 성분으로 어필해 상반기에 높은 관심을 받았다.

스타일쉐어에서만 볼 수 있는 Z세대만의 이색 키워드도 눈에 띈다. 상반기 인기 키워드로 ‘졸업사진 콘셉트’, ‘증명사진 메이크업’ 등 Z세대 관심사가 반영된 키워드들이 검색어 상위에 오른 가운데, ‘졸업사진' 관련 검색량은 무려 114만 건을 돌파했다. 기억에 남는 졸업사진 촬영을 위해 사용자들끼리 코스프레 복장을 대여·교환하는 스타일쉐어의 커뮤니티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사례다. ‘증명사진 메이크업’ 팁을 알려주는 스타일 후기는 4만 개를 돌파하는 등 또래 관심사를 반영한 독특한 트렌드들이 커뮤니티 내에서 발견되고 있다.

스타일쉐어 관계자는 “상반기 ‘스쉐롭게' 브랜드 캠페인 직후 일주일간의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50% 상승하고 신규 가입자 수가 32% 증가하는 등 더 많은 고객과 함께 호흡할 기회를 만들어냈다"면서 “올 하반기에도 스타일쉐어만의 커뮤니티 적 특색을 강화해나가며 Z세대를 가장 잘 아는 차별화된 패션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패션비즈=정효신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