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리, 빅사이즈 카테고리 거래액 174% 증가

Today's News

< 브랜드 >

에이블리, 빅사이즈 카테고리 거래액 174% 증가

Tuesday, Mar. 22, 2022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1278


에이블리코퍼레이션(대표 강석훈)에서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 내 올해 1~2월 빅사이즈 카테고리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174% 성장했다. 최근 '보디 포지티브' 트렌드가 부상하며 사회가 정한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각자의 개성과 아름다움을 받아들이는 플러스 사이즈 의류 시장 성장으로 이어진 것.

에이블리는 다양한 체형을 존중하는 문화와 편안함을 추구하는 ‘원마일웨어’, 스트리트 캐주얼 열풍으로 오버사이즈 핏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빅사이즈 카테고리 성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1~2월 에이블리에 입점한 빅사이즈 카테고리 마켓 수는 전년 동기 대비 약 95% 늘었다. 플러스 사이즈 상품 수 역시 426%로 대폭 증가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상품력을 갖추는 데 성공했다. 지난 1년여간 빅사이즈 쇼핑몰들의 대거 입점과 폭넓은 사이즈 선택에 대한 고객 니즈가 맞물리며 성장이 가속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플러스 사이즈는 MZ세대를 중심으로 소비가 일어나고 있다. 올해 2월 에이블리 빅사이즈 카테고리 연령대별 거래액 분석 결과, 20대가 약 48%로 가장 높았으며 10대와 30대가 그 뒤를 이었다. 올해 1~2월 기준 거래액 성장세로는 10대가 전년 동기 대비 273% 증가로 1위를 기록, 20대(154%)와 30대(117%) 역시 110% 이상의 높은 상승 폭을 그리며 모든 연령대에서 빅사이즈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미만의 거래액은 192%를 기록하며, 비교적 낮은 연령대 고객의 약진도 돋보였다.

이 같은 트렌드에 에이블리에 입점한 다수의 빅사이즈 쇼핑몰들은 매출 고성장을 지속 중이다. 플러스 사이즈 1세대 쇼핑몰로 불리며 상장을 앞둔 공구우먼은 활용도 높은 디자인 상품들로 지난달, 전월 대비 높은 매출 성장률 기록한 쇼핑몰 순위 상위에 랭크됐다. 에이블리 메가세일이나 블랙프라이데이 등 대형 프로모션과 시너지를 더해 행사 기간마다 역대 최고 매출을 갱신했다.

다양한 체형의 모델을 기용한 콘텐츠로 눈길을 끌고 있는 하비언니는 에이블리 입점 한 달 만에 억대 매출을 달성하며 꾸준히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교복에 매치하기 좋은 오버사이즈 후드집업, 조거팬츠 등으로 1020 유저들에게 꾸준히 인기를 이어오던 셀럽 마켓 통통의 경우, 지난 2월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에이블리는 개성 있는 스타일링을 위해 빅사이즈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도 증가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오버사이즈 상품으로 스트리트 무드를 연출하거나, 교복 위에 걸쳐 입는 ‘등교룩’, 집 안팎에서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는 ‘원마일웨어’로도 오버핏 상품을 선호한다. 향후 쇼핑 과정에 있어 체형에 대한 제한은 더욱 줄어들고, 개성은 다양화되면서 플러스 사이즈 시장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패션비즈=정효신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