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고, 아보네~코일리 등 가방브랜드 매출견인

Today's News

< 브랜드 >

하고, 아보네~코일리 등 가방브랜드 매출견인

Tuesday, Aug. 3, 2021 | 이원형 기자, whlee@fashionbiz.co.kr

  • VIEW
  • 2595
하고엘엔에프(대표 홍정우)의 하고가 가방 브랜드 매출포텐으로 신장세를 보였다. 하고는 디자이너 가방 브랜드 관련 검색량이 90% 증가했고, 매출 역시 1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동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보복 소비로 명품 브랜드 구매에 열을 올리던 MZ세대의 관심사가 ‘갓성비’ 브랜드로 이동한 것이다.

이러한 흐름에 힘입어 디자이너 가방 브랜드들의 활약도 돋보인다. 2019년 출시된 아보네는 전년 대비 올 상반기 매출이 300% 이상 급증했고, 7월 한 달 간 플랫폼 내 판매율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대표 제품인 리브백은 미니멀한 사이즈로 활용도가 높아 데일리백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리브백은 하고 외에도 W컨셉, 29CM에서 전체 판매의 15%를 차지하고 있으며, 가띠백 역시 높은 판매율을 자랑한다. 아보네만의 세련된 디자인, 뛰어난 품질, 합리적 가격 삼박자를 갖춘 것이 주효했다.

여기에 지난달 론칭한 데일리 캐주얼 브랜드 코일리도 인기다. 일상의 모든 순간을 기념한다는 의미의 코일리는 합리적 가격으로 차별화된 디자인의 가방, 모자, 티셔츠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그 중에서도 코튼 로고 토트백이 가장 인기다. 환경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짐에 따라 ‘착한 소비’를 추구하는 20~30대 젊은 소비자들이 에코백에 열광하면서 코튼 로고 토트백에 대한 관심도 커진 것으로 보인다.

하고백도 소비자들이 주목하는 브랜드다. 국내 유명 여배우 등 셀럽들이 먼저 찾는 브랜드로 입소문을 탄 하고백은 어떤 착장에도 조화롭게 어울리는 디자인이 강점이다. 또한 고품질의 소가죽을 이용해 제품의 퀄리티를 높였고, 하고의 자체 펀딩 프로젝트를 통해 합리적 가격으로 판매하기 때문에 여러 번 펀딩을 재오픈할 정도로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대표 제품 플레인백은 벌써 46번째 펀딩을 진행할 정도로 반응이 뜨겁다.

이 밖에도 하나의 작품 같은 제품을 추구하는 프랑스 감성의 루에브르, 트렌디한 감성에 실용성을 더한 아더앤드, 세련된 데일리 패션을 추구하는 칼린, 미니멀 스타일이 강점인 오스트카카, 익숙한 듯 새로운 스타일을 선보이는 스퀘어라인 등 다양한 디자이너 가방 브랜드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패션비즈=이원형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