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 110주년 기념 4th 슈즈 10꼬르소꼬모와 함께~

Today's News

< 브랜드 >

휠라, 110주년 기념 4th 슈즈 10꼬르소꼬모와 함께~

Friday, May 28, 2021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3147


휠라코리아(대표 윤근창)이 올해 탄생 110주년을 맞아 브랜드 역사상 의미있는 슈즈를 엄선해 지난 2월부터 매월 한정 수량으로 선보이고 있다. 그 4탄, 5월의 주인공은 세계적인 패션 편집숍 '10꼬르소꼬모(이하 10CC)'와 손을 잡았다.

110주년 기념 슈즈 4탄은 ‘FX-100 1992 티어제로’다. 1992년 FX-100 첫 출시 당시 모습을 그대로 복각한 오리지널 버전과 세계적인 패션 편집숍 10CC 익스클루시브 버전까지 두 가지 스타일로 선보인다. 오리지널 버전은 110족, 10CC 협업 버전은 200족 한정판이다.

FX-100은 1992년에 NBA 스타플레이어 래리 존슨(Larry Johnson)이 신었던 시그니처 농구화를 로컷(low-cut) 버전으로 출시했던 휠라의 대표 슈즈다. 1990년대 당시 래퍼 버스타 라임즈(Busta Rhymes)가 착용해 더욱 유명해졌으며, 2016년 래퍼 나스(Nas), 미국 뉴저지에 위치한 스니커즈 편집숍인 ‘패커 슈즈(Packer Shoes)’와의 협업 모델로 선정되는 등 많은 힙합 뮤지션, 스니커즈 마니아에게 큰 사랑을 받으며 명성을 얻었다.

이번에 출시하는 FX-100 1992 티어제로는 이름처럼 1992년 첫 출시했던 FX-100 로우 슈즈를 복각했으며, 신발 측면 휠라 고유 플래그 장식을 디자인 포인트로 활용했다. 화이트, 네이비, 레드를 조합해 클래식한 멋을 자아낸 ‘오리지널 버전’과 화이트, 그레이 컬러로 모던하고 트렌디한 감각을 즐기기에 좋은 ‘10CC 익스클루시브 버전’ 두 가지로 구성돼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이번 협업을 함께한 10꼬르소꼬모는 패션과 문화를 다양하게 선보이는 편집 매장으로 휠라와는 이탈리아 태생이라는 공통분모 아래 그간 다양한 협업 컬렉션과 익스클루시브(독점) 아이템을 선보였다. 2018년 9월 휠라의 첫 밀라노 패션위크 참가를 기념한 10CC 밀라노와의 협업 컬렉션을 시작으로, 2019년과 2020년에는 10CC 서울과 맞손 잡고 단독 상품을 출시했다.

휠라 관계자는 “110주년 기념 헤리티지 슈즈 프로젝트를 이달에는 세계적인 패션 편집숍인 10꼬르소꼬모와 함께 전개하게 되어 더욱 의미 있게 생각한다”라며 “농구화에서 영감을 얻은 시그니처인 ‘FX-100’에 현대적 감성을 더한 이번 슈즈를 통해 휠라 만의 감성과 헤리티지를 보다 많은 분들과 공유하는 기회가 됐으면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