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스포츠, 액티비티 플랫폼 `로드랩 서울` 론칭

Today's News

< 브랜드 >

코오롱스포츠, 액티비티 플랫폼 '로드랩 서울' 론칭

Monday, June 8, 2020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5368
밀레니얼 중심 트레일러닝 등 아웃도어 문화 전파 목적
아웃도어 액티비티 플랫폼 '로드랩 서울' 론칭
앰버서더들과 아웃도어 문화 배우고 공유할 수 있어
트렌드 반영한 아웃도어용 레깅스 출시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COO 이규호, 이하 코오롱FnC)의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밀레니얼 소비자들과 아웃도어 문화 공유하며 소통하는데 주력한다. 주 활동은 '트레일러닝'이다. 코오롱스포츠는 트레일러닝 관련 앰버서더들과 소통할 수 있는 액티비티 플랫폼 '로드랩 서울'을 오픈하고 관련 상품을 출시하며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트레일 러닝은 포장된 아스팔트 도로가 아닌 숲이나 오솔길, 자갈길 등 다양한 자연환경에서 장시간 달리는 스포츠다. 정해진 트랙이 아니라 오롯이 자연 안에서 뛰기 때문에 자유롭고 일반 등산에 비해 운동량도 높은 편이다. 국내에서는 최근 코로나19로 실내 액티비티보다 야외 운동을 즐기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데, 특히 밀레니얼 소비자들의 등산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코오롱스포츠는 이러한 밀레니얼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보하기 위해 등산만이 아닌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아웃도어 액티비티 프로그램과 상품을 준비했다. 밀레니얼 소비자의 관심사는 건강, 환경, 가치소비, 선한 영향력 등 다양해지고 있다. 브랜드를 상품만으로 판단하지 않는 것. 코오롱스포츠는 국내 대표 아웃도어 브랜드로서 고객들에게 코오롱스포츠를 알리는 것은 물론, 로드랩 서울을 통해 자연과 도심 안에서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고자 한다.

첫번째는 아웃도어 액티비티 플랫폼 ‘로드랩 서울’ 오픈이다. 로드랩 서울은 세 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고, 각각 코오롱스포츠의 주요 상품명으로 이름을 붙였다.

먼저 ‘나이트 하이커’는 인문학 트레킹 프로그램이다. 아웃도어 큐레이터이자 코오롱스포츠 엠버서더인 이원창 대장이 리더로서 서울의 문화 감성을 함께 소개하면서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트레일 러닝 테크닉을 배울 수 있는 ‘윈드 체이서’는 굿러너컴퍼니의 대표이자 코오롱스포츠 엠버서더인 이윤주 대표와 함께 한다. 안전하게 트레일 러닝을 즐길 수 있도록 주법(등산 시 걷는 방법)과 스틱 사용법 등을 공유한다.

‘쓰담쓰담 솟솟’은 도심을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 프로그램이다. 무심코 지나쳤던 서울에서 자연과 환경을 다시 한번 생각하며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도록 기획했다.

로드랩 서울의 모든 참가자에게는 손목밴드, 반다나, 뱃지, 에코백 등의 굿즈를 증정한다. 뿐만 아니라 모든 프로그램에 포토그래퍼가 동반해 참가자 사진 촬영을 진행한다. 포토제닉상(매회 1명)을 선정해 금강송 에코리움 숙박권(1매) 또는 코오롱 캠핑파크 숙박권(1매)을 증정할 계획이다.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참가할 시에는 누적 횟수에 따라 코오롱스포츠 상품을 제공한다. 모든 프로그램의 참여 신청은 로드랩 서울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한다.

세 가지 프로그램에는 각각 1만~1만5000원의 참가비가 있다. 이중 쓰담쓰담 솟솟에 소비자들이 참가해 생긴 수익은 사회적 기업 ‘트리플래닛’에 기부해 강원도 산불 피해지에 소나무를 심는 숲 조성 활동에 사용한다.

박성철 코오롱스포츠 상무는 “밀레니얼 고객들이 원하는 아웃도어 문화와 브랜드가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을 통해 로드랩 서울이 완성됐다.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을 함께 누리고 느끼고 공유하면서 코오롱스포츠가 고객에게 한발 더 다가갈 수 있는 새로운 모습을 마련한 것”이라며 “로드랩 서울을 통해 아웃도어 커뮤니티의 허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두번째는 최근 아웃도어 트렌드를 반영한 아웃도어 레깅스 출시다. 기본적으로 뛰어난 내구성과 흡습속건 기능이 뛰어난 아웃도어 레깅스에 용도에 따라 스트레치성이나 압박감의 차이를 줘 ‘플레인(Plain)’, ‘밸리(Valley)’, ‘릿지(Ridge)’ 세 종류로 선보인다.

‘플레인’ 레깅스는 일상 생활 속에서 코디용으로 입을 수 있도록 압박감 보다는 편안함을 강조했다. ‘밸리’ 레깅스는 하체에 적당한 압박감으로 가벼운 운동이나 범용적인 아웃도어 활동에 알맞도록 기획했다. 양쪽에 플랫포켓(덮개가 있는 주머니)을 적용해 간단한 소지품을 보관할 수 있도록 했다.

‘릿지’ 레깅스는 활동량이 많은 스포츠나 트레킹, 산행에 적합한 아이템이다. 활동량이 높은 스포츠나 트레킹, 산행에 적합한 레깅스로, 강한 탄력과 압박을 통해 하체의 근육을 단단하게 지지해 준다. 엉덩이와 옆선, 무릎 쪽에 부분적으로 푹신한 보강 소재를 넣어 갑작스러운 외부 충격을 완화시킬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앞서 경쟁 아웃도어 브랜드인 '블랙야크'가 선보인 액티비티 플랫폼 'BAC'는 등산을 사랑하는 4050 소비자들에게 전폭적인 참여를 이끌어내며 인기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최근 신규 가입자로 2030 소비자들의 참여도 늘고 있는 추세다. 밀레니얼 세대를 타깃으로 트레일러닝 문화를 공유하는 플랫폼을 내놓은 코오롱스포츠는 또 어떤 새로운 반응을 이끌어낼지 기대된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