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다이나핏 "1020은 숏패딩, 2030은 미들패딩 대세"

Friday, Dec. 13, 2019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147
다이나핏(대표 정영훈)이 지난 12월 2일부터 9일까지 자사 SNS를 통해 소비자 622명을 대상으로 숏, 미들, 롱 다운점퍼 중 이번 시즌 선호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10대 응답자의 46.5%, 20대 응답자의 41%가 ‘숏다운’을 가장 선호한다고 답했다.

30대와 40대 이상 소비자의 선호도는 ‘미들다운’에 집중됐다. 30대의 40%, 40대 이상 응답자의 46%가 ‘미들다운’을 이 중 가장 선호한다고 답한 것. 다음으로는 뛰어난 보온성의 ‘롱다운’이 각각 38%, 31%로 높게 나타났다. 10대와 20대에게서 가장 선호도가 높았던 ‘숏다운’의 선호도는 세가지 스타일 중 가장 낮게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다이나핏 마케팅팀 관계자는 “사람들이 유행과 디자인에 민감하게 반응하면서도, 실용성을 고려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3040의 경우에는 캐주얼은 물론 출근 시 오피스룩에도 스타일링이 가능한 기장의 다운점퍼에 주목하게 된 것으로 추측한다”고 말했다.

또 소비자들의 다운점퍼 구매주기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과반 이상인 55%가 ‘2~3년에 한번’을 꼽았으며, ‘매년 구입한다’는 응답자도 전체의 27%나 차지했다. 반면 ‘3~5년에 한번’이라는 응답은 15%, ‘5년 이상 착용 후 구입한다’는 응답은 3%에 그쳤다.

이때 다운점퍼 구매에 평균적으로 투자하는 비용은 ‘20만~30만원(42%)’이 가장 많았고, 뒤이어 ‘10만~20만원(29%)’, ‘30만~50만원(25%)’ 순으로 응답했다. 이어 다운점퍼 선택의 가장 주된 고려사항으로는 ‘유행 스타일’이 31%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보온성(27%)’, ‘가격(25%)’ 등을 중요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