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디스커버리, 후리스 이어 '경량다운' 간절기 공략

Monday, Sept. 30, 2019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3133


‘부클 테크 후리스’로 포털 실검을 장악하며 화제를 몰고 온 디스커버리익스페디션(이하 디스커버리)이 또 한 번 간절기 아우터의 대세 행보를 이어간다. F&F(대표 김창수)의 디스커버리가 이번엔 쌀쌀한 가을 겨울 날씨에 제격인 경량패딩 ‘픽시버G 튜브 다운’을 출시했다. ‘픽시버G 튜브 다운’은 재킷, 넥리스 재킷, 넥리스 롱재킷, 베스트 등 총 4가지 스타일로 선보인다.

4종 모두 풀 집업 스타일로 스냅 단추에 비해 벌어짐이 없고 착장이 편안하며 안정적인 핏을 자랑한다. 군더더기 없는 심플하고 베이직한 디자인으로 캐주얼 룩은 물론 클래식한 룩에도 스타일링 가능해 활용도를 높였다.

가슴 앞판 부분의 디스커버리 메인 로고는 메탈릭 소재를 사용해 디테일의 고급스럽다. 소매 끝에는 신축성 있는 접밴드를 사용해 활동 시 자칫 바람이 들어올 수 있는 틈새마저 막아준다. 콘솔 지퍼로 마감한 메인 포켓은 깔끔한 스타일은 물론 포켓 사용이 빈번한 가을 겨울철 야외활동 시 요긴한 수납성을 제공한다. 휴대가 용이하도록 패커블 백도 함께 증정한다. 여행 시 챙겨야 할 필수 아이템인 경량패딩의 특징을 고려해 작은 부피감으로 여행지에서도 부담 없이 챙길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선보인 ‘픽시버G 튜브 다운’은 무게는 덜고 보온성은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때문에, 한겨울 코트 속 레이어드 아이템으로도 좋고, 쌀쌀한 날씨에 단일 아웃터로 착용해도 손색없다. 이러한 강점은 디스커버리만의 3D 튜브 공법으로 탄생한 무봉제 원단 사용에 있다. 봉제선이 없기 때문에 기존 경량패딩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털 빠짐이 없고 열 손실을 최소화해 단열 효과를 강화할 수 있는 것. 뿐만 아니라, 구스 충전재를 솜털과 깃털 9:1 비율로 사용해 가벼움은 유지하되 단열 효과는 더욱 극대화했다.

디스커버리 관계자는 “‘픽시버G 튜브 다운’은 디스커버리만의 우수한 기술력으로 그간 경량패딩에서 빈번했던 털 빠짐 현상을 최소화해 한철 입는 아이템이 아닌 제대로 된 단일 아웃터로 기능한다”며 “디스커버리의 ’부클 테크 후리스’와 더불어 트렌디한 가을 겨울 대표 코디 아이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