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컴퍼니 >

현대백화점그룹, 현대L&C 출범...토털 리빙기업 도약

Tuesday, Dec. 4, 2018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1363
현대백화점그룹(회장 정지선)이 종합 건자재 기업 한화L&C 인수 작업을 완료, 사명을 ‘현대L&C’로 바꿔 새롭게 출범한다. 최종 인수 금액은 3666억원이다. 앞서 그룹 계열사인 현대홈쇼핑은 지난 10월 한화L&C 지분 100%에 대한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최종 인수 확정으로 한화L&C가 현대백화점그룹으로 편입된 만큼 그룹 내 계열사간 통일성과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명을 ‘현대L&C’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수로 현대백화점그룹은 기존 현대리바트의 가구•인테리어 소품 사업 외에 창호•바닥재•인조대리석 등 건자재 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이로써 매출 2조5000억원 규모의 국내 최대 토털 리빙•인테리어기업으로 발돋움 한다.

한화L&C 3666억원에 최종 인수 후 사명 변경

지난해 현대리바트의 매출(연결기준)은 1조4447억원이며, 현대L&C는 1조636억원을 기록했다. 현대백화점그룹 측은 현대L&C 인수를 계기로 리빙•인테리어 부문을 유통(백화점•홈쇼핑•아울렛•면세점)과 패션(한섬•현대G&F•한섬글로벌) 부문과 함께 그룹의 3대 핵심사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선(先) 안정-후(後) 도약’의 성장 전략에 따라 먼저 현대L&C의 안정적 경영환경을 구축한 뒤, 글로벌 시장에서의 영업망 확대와 함께 리빙•인테리어 부문의 국내 사업 경쟁력도 강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가구 전문 계열사인 현대리바트와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현대리바트와의 시너지 창출 방안을 단기와 중장기로 나눠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기존 리바트 주방가구에 현대L&C의 창호, 마루, 벽지 등을 결합한 패키지 상품 출시를 중장기적으로 검토하는 등 시너지 창출방안 마련에 나선 상황”이라며 “백화점•홈쇼핑 등 그룹 내 유통 계열사의 온•오프라인 유통망 등도 적극 활용해 현대L&C의 B2C 매출 확대는 물론, 경쟁력 제고 등 시너지도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