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얼킨」 정기 구독 받으세요" 스트리밍 웨어 론칭

Monday, Feb. 12, 2018 | 홍승해 기자, hae@fashionbiz.co.kr

  • VIEW
  • 2755
얼킨(대표 이성동)의 디자이너 브랜드 「얼킨」이 의류를 정기구독해 입을 수 있는 '스트리밍 웨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 서비스는 패션, 라이프스타일 상품을 매월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성동 대표는 "패션에 관심은 있지만 바쁜 일상 때문에 신경을 쓸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시각 예술가도 음악가의 음원료처럼 지속적인 로열티를 드리고 싶다는 생각에서 스트리밍 서비스에 대한 아이디어를 떠올렸다"며 "이후 모델 플랫폼 서비스를 준비중이던 팝한의 황재근 대표와 함께 바쁜 현대인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정기구독’ 서비스를 론칭했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이나 영화처럼 패션과 예술을 스트리밍 할 수 없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음악이나 영화지 등 콘텐츠를 구독해 구매하는 방법으로 서비스를 받고 있고, 기존 패션 의류를 스트리밍하는 업체의 경우 대부분 ‘대여’에 중심을 맞추고 있다는 것과도 차별화된다. 정기적으로 기본 의류를 합리적으로 구매 할 수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론칭했다"고 설명했다.

「얼킨」은 ‘ 「얼킨」 스트리밍 박스’ 속에 예술가와 협업해 선보이는 베이직 의류와 함께 작가의 전시소식, 전시 티켓 등을 같이 구성해 배송할 예정이다. 옷을 구매함과 동시에 예술 문화 관련 소식도 받아볼 수 있어 ‘예술과 대중의 간극을 줄이자’는 얼킨의 브랜드 철학을 실현하고자 한다.

또한 스트리밍웨어를 통해  「얼킨」뿐만 아니라 문화를 담은 브랜드 혹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를 섭외, 스트리밍 편집숍 개념으로 키워갈 계획이다. 이는 소비자가 브랜드를 만나는 새로운 방법을 대중에게 제시해 문화와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유통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얼킨」 스트리밍 박스의 첫 배송 상품은 도도새를 모티브로 작업하는 김선우 작가와의 콜래보레이션 후드티셔츠로, 아이템은 매월 다르게 스트리밍 될 예정이다.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참여한 후원자의 경우 3개월 간 최대 50%할인된 금액으로 스트리밍 박스를 구매할 수 있다.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텀블벅’ 에서 1월 26일에 오픈한 ‘ 「얼킨」 스트리밍 박스’는 오픈 14시간만에 100%를 달성, 이번 펀딩 리워드는 2월 26일까지 진행되며, 스트리밍웨어의 텀블벅 프로젝트는 아래의 url에서 구독이 가능하다.  http://www.tumblbug.com/streamingwear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