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IFC몰, 설 연휴 맞아 ‘추억의 여의시장’ 열어

Monday, Feb. 12, 2018 | 박한나 기자, hn@fashionbiz.co.kr

  • VIEW
  • 1286
여의도 복합쇼핑문화공간 IFC몰이 설 연휴를 맞아 오는 14일부터 28일까지 7080 레트로 콘셉트의 이벤트 ‘IFC몰 추억의 여의시장’을 연다. 젊은 세대에겐 색다른 경험을 선사하고 기성세대에게는 추억을 불러 일으키는 취지다.

설 연휴 전날인 14일부터 L3층 노스아트리움에는 옛 사진관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한 흑백사진관을 운영한다. 흑백사진관에서는 클래식한 교복을 비치한 포토존을 꾸며 방문객들이 자유롭게 기념사진을 남길 수 있도록 했다. 설 연휴 기간 이후(19~28일)에는 사우스아트리움으로 자리를 옮겨 운영할 예정이다.

오는 14일부터 17일까지는 사우스아트리움에서는 매일 전문 DJ가 고객들의 신청곡과 사연을 소개하는 ‘추억의 DJ음악다방’을 운영한다. 2월 14일 오후 1시, 15일 오후 3시, 16일과 17일은 1시와 6시에 운영하며, 현장에서 신청곡과 사연을 접수하면 참여할 수 있다.

15일과 16일에는 기타, 색소폰, 아코디언 등 감성을 자극하는 악기들로 이뤄진 ‘추억의 연주회’가, 18일 오후에는 시골장터의 엿장수 퍼포먼스가 열린다. 음악다방 옆에는 어릴 적 문방구에서 판매되던 쫀드기 등 옛날과자와 군고구마, 꽈배기 등 추억의 먹거리를 판매해 방문객들의 향수를 자극할 예정이다.

안혜주 IFC몰 전무는 “설 연휴 동안 IFC몰을 방문하는 가족, 친구, 연인들이 디지털 시대에는 만나기 어려운 아날로그적 체험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추억의 공간과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이번 여의시장 이벤트를 시작으로 올해 이색적인 체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