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LIFESTYLE >

핫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4人4色
무인양품 · 자주 · 모던하우스 · 플라잉타이거

Thursday, Sept. 15, 2022 | 이유민 기자, youmin@fashionbiz.co.kr

  • VIEW
  • 838


무인양품 · 자주 · 모던하우스 · 플라잉타이거는 ‘라이프스타일’이라는 한 카테고리에서 활약하지만 각기 다른 콘셉트와 전략으로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무인양품은 1980년에 일본에서 론칭해 2004년 한국 시장에 처음 포문을 열었다. 브랜드명처럼 ‘특징이 없다’는 정체성으로 오히려 많은 마니아층을 양산해 냈다. 자주는 신세계인터내셔날에서 ‘자연주의’를 인수, 현재는 뷰티와 헬스까지 그 영역을 넓혔다. 모던하우스는 한국 니즈를 겨냥한 ‘리빙’에 초점을 맞춘 브랜드다. 플라잉타이거는 덴마크에서 시작한 라이프스타일숍으로 ‘펀(FUN)’함을 기본으로 창의적인 아이템을 전개하고 있다.

소비 습관, 가치관, 경제 트렌드에 맞게 변화하는 라이프스타일숍. 그렇다면 현재 국내에서 활약하고 있는 무인양품 · 자주 · 모던하우스 · 플라잉타이거 등의 새로운 전략은 무엇일까? 가장 두드러진 변화는 ESG, MZ세대 타깃 전략, 공간 등이다. 특히 ‘환경’을 빼놓고 얘기하면 안 될 정도로 필수 덕목이다. 이 때문에 단순히 현재는 친환경적인 부문을 고려하고 해결하고자 하는 것을 넘어 지속가능한 부문에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고 있다.

무인양품은 협업을 통한 폐페트병 활용 제품 개발과 프로젝트 추진, 자주는 일회용조차도 친환경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청소용품 전개 등 ‘가치소비’를 하는 소비자를 위해 ‘고정관념’을 탈피하고 있다. 플라잉타이거는 FSC 인증 종이와 목재를 이용한 상품을 전개하며 이런 전략을 홍보하기 위해 MZ세대 직원들이 콘텐츠를 생산하는 등 획기적인 방식으로 홍보를 독려하고 있다. 또한 이 브랜드들은 소비자가 직접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과 체험존 마련과 ‘식(食)’ 등을 주력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매장을 줄이는 와중에도 라이프스타일숍은 소비자와의 접점을 늘려가며 되레 확장해 나갔다.


이 기사는 패션비즈 2022년 9월호에 게재된 내용 입니다.
패션비즈는 매월 패션비즈니스 현장의 다양한 리서치 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