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Casual >

MZ세대 겨냥 캐주얼 ‘홍대’로 집결

Tuesday, July 20, 2021 | 이원형 기자, whlee@fashionbiz.co.kr

  • VIEW
  • 1240


홍대가 부활할 것인가. 최근 커버낫 스티그마 무신사스탠다드가 입성하며 홍대가 다시 뜨거워지고 있다. 국내 스트리트 캐주얼 1세대, 그 출발을 함께 했던 ‘커버낫’과 ‘디스이즈네버댓’(이하 디네댓), ‘엘엠씨’ 등이 속속 자리를 잡다가 이번 무신사스탠다드의 입성으로 홍대가 다시 ‘스트리트 집결지’로 재조명되고 있다.
홍대 상권의 상승무드는 지난 2019년 스트리트 브랜드 분야에서 양대 산맥이라 할 수 있는 디네댓과 엘엠씨가 나란히 플래그십스토어를 오픈하면서부터 시작됐다. 디네댓은 론칭 이래 최초의 플래그십 오프라인 스토어라 더욱 주목을 받았다. 엘엠씨는 브랜드의 아카이브를 모두 쏟아부은 매장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며 고객몰이에 성공했다.
여기에 배럴즈가 커버낫과 마크곤잘레스 등 자사 브랜드로 올해 플래그십스토어를 잇따라 오픈하고 무신사스탠다드도 홍대입구에 자리를 잡으면서, 상권 전체가 들썩이고 있는 상황. 국내 스트리트 브랜드의 출발이 대부분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에서 시작된 만큼 브랜드마다 지니고 있는 의미가 깊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