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브랜드사업 자회사 ‘브랜드웍스코리아’ 설립

Today's News

< 브랜드 >

CJ, 브랜드사업 자회사 ‘브랜드웍스코리아’ 설립

Tuesday, Dec. 27, 2022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2281
CJ ENM이 본격적인 브랜드 사업 전개를 위해 브랜드웍스코리아(대표 박춘하)를 설립한다. 브랜드웍스코리아는 기존 자회사 아트웍스코리아의 사명을 변경하고 CJ ENM의 남성 패션과 리빙 브랜드를 흡수해 만든 자회사다. 향후에는 브랜드 발굴 및 육성, 리테일 확대 등을 모색해 브랜드의 고속 성장을 이끌어내는 브랜드 사업 전문 자회사로서 발돋움할 계획이다.

CJ ENM은 내달 2일부로 독립 브랜드로서 성장 잠재력을 갖춘 ‘다니엘 크레뮤’ ‘오덴세’ ‘82VILLIERS’ 등의 영업권 일체를 신설 법인에 양도한다. CJ ENM이 국내 사업권을 취득한 미국 대통령 슈트로 알려진 브룩스브라더스는 지난해 아트웍스코리아를 통해 이미 이관된 상태다.

브랜드웍스코리아는 CJ ENM으로부터 145억원 규모의 브랜드 관련 유·무형 자산과 인력을 양수할 예정이다. 이로써 기존 아트웍스코리아 산하 브랜드 얼리어답터 이커머스 플랫폼 ‘펀샵’, 캠핑용품 브랜드 ‘브루클린웍스’ 등과 함께 브룩스브라더스 등 CJ ENM 브랜드를 전개하게 됐다.

다니엘크레뮤, 브룩스브라더스 등 남성 패션 브랜드가 우선적으로 고려된 것은 기존 아트웍스코리아의 고객 70% 가량이 3040세대 남성인 점이 주효했다. 펀샵 등을 통해 로열티 쌓은 충성고객을 겨냥한다면 충분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오덴세는 보다 공격적인 브랜드 육성 및 가치 제고에 집중하기 위해 브랜드웍스코리아와 함께 하게 됐다.

오덴세는 홈퍼니싱 시장이 비약적으로 발전함과 동시에 국내 테이블웨어 카테고리 상위권에 안착하면서 브랜드로서의 미래 성장가치를 입증 받았다. 브랜드웍스코리아는 3년 안에 연간 취급액을 4000억 원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다. CJ ENM 브랜드와 함께 아트웍스코리아가 운영하던 펀샵과 브루클린웍스의 볼륨을 확대하고, 시장 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규 브랜드를 발굴하고 개발해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브룩스브라더스와 오덴세는 오프라인 채널 공략을 지속할 방침이다. 브룩스브라더스의 경우 올해 롯데 기흥 아울렛점, 롯데백화점 잠실점 등 4개 신규 점포를 출점해 9개 백화점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전국적으로 20개 이상의 백화점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오덴세도 현재 38개 백화점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내년에도 주요 백화점 및 프리미엄 아울렛 등 5개 점포를 추가 출점한다. 오덴세는 지난 20년부터 매년 10% 이상 매출 신장을 기록하는 등 백화점, 리빙 편집숍 등 프리미엄 채널을 중심으로 뚜렷한 성과를 달성해왔다.

CJ ENM 관계자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브랜드의 가치를 제고하고, 미래 성장 동력 확보 및 브랜드 사업자로서 영향력을 강화하고자 별도 자회사를 설립하게 됐다”며 “새해에는 브랜드웍스코리아를 통해 더욱 다채로운 신규 사업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