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부츠 ‘블런드스톤’ 컬렉션 출시

Hot & New Item

< New Item >

호주 부츠 ‘블런드스톤’ 컬렉션 출시

Thursday, Sept. 16, 2021 | 이광주 기자, nisus@fashionbiz.co.kr

  • VIEW
  • 1671
호주의 대표 첼시부츠 브랜드 블런드스톤(Blundstone)이 FW 시즌을 맞아 2021-2022 컬렉션을 출시했다.




150년 역사를 지닌 블런드스톤은 다양한 스타일과 컬러의 첼시부츠를 선보이며 국내외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얻고 있다.

블런드스톤의 오리지널 시리즈인 500과 510 제품은 1960년대부터 60년 넘게 사랑을 받고 있다. 여기에 편안함이 업그레이드된 클래식 라인을 비롯해, 스퀘어토 실루엣의 드레스 라인과 여성을 위한 우먼스 부츠가 추가되면서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무엇보다도 블런드스톤의 부츠들은 다른 브랜드에서는 찾기 힘든 감각적인 컬러와 스타일로 제작되어 눈길을 끈다.두께감이 있는 풀그레인 가죽과 왁스 스웨이드 등 다채로운 소재가 쓰여 발끝에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고, 토바코, 스틸그레이, 다크올리브, 러스틱브라운 등 다양한 컬러 옵션을 구비하고 있다.

특히, 블런드스톤의 부츠는 강인함과 내구성이 뛰어난 것으로 유명하다. 블런드스톤 오리지널 500 시리즈 부츠의 경우, 2.5mm 두께의 두툼한 풀그레인 레더로 제작되는데 가죽이 두꺼운 만큼 발을 보호하는 기능이 탁월하다. 전 제품에는 방수 처리가 되어 있어 비 오는 날에 신어도 무리가 없을 정도며, 등산화에 준하는 뛰어난 그립과 오래 신어도 쉽게 헤지지 않는 내구성을 자랑한다.

터프한 실루엣이지만 착화감 역시 좋아 소비자들의 구매 만족도가 높다. 부츠 안에 가볍고 편안한 쿠션이 있어 신을수록 발 모양을 닮아가 착 감기는 느낌을 준다.

여기에 블런드스톤은 환경을 보호하는 운동에도 동참하고 있다. 가죽 관련 환경 연대인 LWG(Leather Working Group)의 멤버로서, 원자재의 생산과정을 환경친화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생산과정에서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재활용하여 매년 10톤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고 있으며, 부츠에 사용되는 모든 부자재는 100% 재활용할 수 있는 소재로 제작된다,




브랜드 관계자는 "첼시부츠의 클래식이라는 타이틀처럼, 블런드스톤의 부츠들은 청바지부터 루즈한 스커트까지 어떤의상에도 잘 매칭되는 실용적인 아이템이다"라며, "이번 컬렉션을 통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더욱 다양한 블런드스톤의 첼시부츠 스타일을 선보이고자 한다"고 전했다.

한편, 블런드스톤의 2021-2022 컬렉션은 바버샵, 서프코드, 세이브힐즈, 시리즈코너 한남, 옵스큐라, 인포멀웨어, 프라이데이 무브먼트, 프레이트, 플라넷비, 플랜비, 하이브로우 등 패션 라이프스타일 편집샵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