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모리스’ 패션 고글 리딩

Hot & New Item

< Accessory >

‘필모리스’ 패션 고글 리딩

Thursday, July 29, 2021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2038
28년 전통의 모리스레포츠(대표 기노성)에서 전개하는 ‘필모리스’가 패션 고글 시장을 리딩하고 있다. 1993년 설립하고 필모리스를 론칭한 이 회사는 제품기획부터 디자인과 생산까지 자체적으로 진행한다.




본사가 있는 경기도 화성에 생산 라인을 두고 제작하고 있다.  직접 개발한 특화 렌즈도 여러 개 있으며, 기계 도움 없이 코딩·인쇄·조립 과정을 거치는 핸드메이드 제품이기 때문에 생산기술을 인정받고 있다.

내수 시장은 물론 미국·일본·프랑스·영국 등 전 세계 20개국에 수출하는 OEM과 ODM 전문으로서도 경쟁력을 갖췄다. 앞으로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시장도 공략할 계획이다.  

기노성 대표는 “사이클 · 조깅 · 골프 등 레포츠 시장은 계속해서 커지는 추세라 ‘필모리스’도 틈새를 공략해 들어가고 있다”라면서 “해외 유명 브랜드도 많고 가격도 천차만별이지만, 우리 브랜드는 품질 대비 높은 가격 만족도와 한국에서 제조하는 토종 브랜드로서 그 가치를 더 키워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필모리스는 2006년부터 자전거 용품으로도 사업을 확장해 헬멧 · 장갑 · 가방 등 라이더에게 필요한 제품도 개발하고 있다. 그중 헬멧은 한국인 두상에 맞게 자체적으로 디자인과 몰딩을 개발해 꾸준히 인기몰이 중이다.

헬멧은 자체 제작은 아니고 중국 공장을 통해 품질을 관리하고 있다.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기 대표는 “봄 · 여름 · 가을 시즌에는 각 계절에 어울리는 기능성 고글을, 겨울에는 스키 · 보드용 제품을 개발해 사계절 매출이 고르게 일어날 수 있게 밀착 대응하고 있다”라면서 “헬멧 역시 라이더뿐 아니라 겨울철 스키 · 보드용 제품까지 출시하면서 마켓셰어를 확장하는 중이다.

궁극적으로 고글과 헬멧 두 개 부문에서 톱 랭킹에 오를 수 있도록 브랜딩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필모리스는 현재 자전거 관련 매장과 안경 전문점을 숍인숍으로 운영 중이다. 1년에 한 번 수주회를 진행해 전국 2000개 매장에서 판매하고 있다.


이 기사는 패션비즈 2021년 7월호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패션비즈를 정기구독 하시면
매월 다양한 패션비즈니스 현장 정보와, 패션비즈의 지난 과월호를 PDF파일로 다운로드받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패션비즈 정기구독 Mobile버전 보기
■ 패션비즈 정기구독 PC버전 보기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