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패딩 `세이브더덕` 온라인 매출 71% 증가

Today's News

< 브랜드 >

비건 패딩 '세이브더덕' 온라인 매출 71% 증가

Thursday, Dec. 15, 2022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2200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이길한)에서 수입·판매하는 이탈리아 비건 패딩 브랜드 '세이브더덕(SAVE THE DUCK)'이 '오리를 살린다'는 브랜드 명에 걸맞게 100% 애니멀 프리(동물성 원료 배제)와 크루얼티 프리(동물 학대나 착취가 없는)로 매출 실적까지 챙겼다.  

세이브더덕의 비건 콘셉트는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가치 소비 트렌드와 맞아 떨어지면서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된 12월 들어 세이브더덕의 온라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1% 신장했다.

오리털이나 거위털 대신 브랜드의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신소재 플룸테크(PLUMTECH®)를 주요 충전재로 사용한다. 플룸테크는 폴리에스테르 가공 소재로 다운과 같은 보온성과 부드러움, 가벼움을 그대로 재현했으며, 건조속도가 빠르고 집에서 손쉽게 물세탁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대표 제품인 여성용 숏 패딩 이슬라(ISLA)는 목선이 높은 하이넥 디자인으로 보온성과 패션성을 모두 잡았다. 넓은 하이넥 칼라는 연출 방식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로 입을 수 있으며, 가볍고 실용적인 디자인으로 올 겨울 브랜드의 판매 1위 제품으로 떠올랐다.

세이브더덕은 올 겨울 반려동물을 위한 비건 패딩 라인을 출시하며 론칭 초반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100% 재활용 폴리에스테르를 사용했으며, 얇고 부드러우면서도 내구성이 뛰어난 초고밀도 나일론 충전재로 반려동물의 활동성과 보온성을 높였다. 그린, 옐로우, 레드, 블랙 등 반려동물과 주인이 함께 맞춰 입을 수 있는 세련된 색상으로 선보였는데, 이에 반려견용 패딩을 세트로 구매하는 고객들의 비중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탈리아 럭셔리 패딩 브랜드 에르노(HERNO)는 글로브(GLOBE) 라인을 통해 지속 가능한 친환경 소재 제품들을 선보인다. 폐페트병을 리사이클해 만든 재생 섬유를 비롯해 동물 복지와 자연 보호 등 지속 가능한 환경에서 생산한 친환경 울 소재를 사용하며, 지퍼나 라벨, 충전재 등도 재활용 소재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버려진 어망이나 직물 찌꺼기 등을 재생한 에코닐(Econyl®) 나일론 소재의 패치 포켓 패딩부터 지속 가능 울 소재의 울 패딩 코트 등을 선보인다. 에르노는 친환경 패딩을 비롯한 전 제품이 고루 인기를 얻으며 12월 들어 매출이 전년 대비 약 20% 증가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패션업계에 지속 가능성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을 만큼 고객들의 의식이 변화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가치 소비를 지향하는 고객들을 겨냥해 친환경, 윤리적 생산을 실천하는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패션비즈=정효신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