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 신장 `라이프워크` 올해 1400억 간다

Today's News

< 브랜드 >

60% 신장 '라이프워크' 올해 1400억 간다

Friday, Sept. 23, 2022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103


하이드어웨이(대표 김상훈)의 스트리트 캐주얼 '라이프워크'가 올해 전년대비 60% 신장한 1400억원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유통망과 매출이 모두 순조롭게 성장하고 있어 연말까지 140개 점포를 확보하고, 새로운 '데님' 카테고리 론칭 등 상품력 강화를 통해 연말까지 무난하게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본다.

라이프워크는 매 시즌 트렌드를 빠르게 받아들이면서도 상품력을 강화하는 전략으로 시그니처 아이템이나 셋업 등 메인 상품의 판매를 활성화시켰다. 지난 8월 경량패딩 선주문 이벤트 등을 진행하는 등, 시즌에 따라 고객이 원하는 새로운 스타일을 한 발 빠르게 지속적으로 제안하는 것도 특징이다.

이번 F/W 주력 상품은 역시 아우터. 다양한 스타일의 퀼팅 다운 재킷을 준비했다. 남녀 공용 스타일은 기본이고, 올해는 특히 여성 전용 스타일에 힘을 줬다고. 숏패딩부터 롱패딩까지 다양한 길이와 디자인으로 출시해 선주문 이벤트 후 벌써 리오더 상품이 탄생하기도 했다.

또 좀 더 폭넓은 타깃을 겨냥해 라이프워크 시그니처 캐릭터는 고급스럽게 살리면서도 심플하고 활용도가 높은 아우터들을 구성했다. 전반적으로 MZ세대의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과 라이프워크의 개성을 잘 믹스해, 상품뿐 아니라 보여지는 이미지도 업그레이드했다.

이와 함께 지속적으로 대형 메가스토어를 꾸준히 오픈하며 소비자와의 접점도 강화했다. 서울 명동, 여수, 전주, 진주, 대구, 제주에 마련한 대형 메가스토어의 경우 라이프워크의 철학과 상품을 절묘하게 보여주는 공간으로 활약하고 있다. 의류뿐 아니라 라이프스타일과 카페 등 일상과 휴식이 조화를 이루며 소비자 삶의 질을 좀 더 향상시킬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곧 동탄과 대전에도 대형 메가스토어를 추가 개점할 예정이다.

현재 매장 수는 총 128개이며, 연말까지 140개를 확보할 계획이다. 백화점과 아울렛은 물론 공식 자사몰과 무신사 외 다양한 채널로 확장 중이다.

여기에 최근 '데님' 라인을 론칭하기 위해 추가로 팀을 구성하고 테스트에 들어갔다. 론칭과 함께 좋은 반응을 얻은 키즈와 신발 라인에 이어 새로운 카테고리를 확장함으로써 토털 대형 브랜드로 뛰어 오를 토대를 마련하고, 내년 한 단계 더 성장할 계획이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