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룩 아페쎄, 종이백 대체 리사이클링백 선봬

Today's News

< 브랜드 >

아이디룩 아페쎄, 종이백 대체 리사이클링백 선봬

Tuesday, May 31, 2022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3072


아이디룩(대표 김재풍)이 직수입 전개하는 '아페쎄(A.P.C.)'가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해 6월 3일부터 3일간 전국 매장에서 종이 쇼핑백 대신 리미티드 에디션 리사이클링 백을 판매하고, 수익금을 환경 단체에 기부한다. 아페쎄는 패션 브랜드들이 환경에 대한 책임감을 가지고 지속 가능한 방향으로 발전해야 한다는 철학을 추구하고 있으며, 환경을 위해 혁신적이고 지속 가능한 패키징 개발을 위해 지속 노력하고 있다.

이에 ‘세계 환경의 날’의 의미를 브랜드와 소비자 모두가 다시 한번 느끼고 경험하도록 하기 위해 리사이클링 백을 기획했다. 전국의 모든 아페쎄 매장에서는 6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쇼핑백을 사용하지 않을 것을 제안하며, 필요한 소비자에 한해 리사이클링 백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리사이클링 백은 플라스틱 병을 원사로 만들어 직물로 재활용해 만들었으며, 이 가방은 다시 재활용이 가능함으로써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한다. 소비자뿐만 아니라, 아페쎄와 백화점 측 또한 제로 마진으로 리사이클링 백 가격을 책정하고 판매수익금을 환경단체에 기부함으로써 종이 쇼핑백 사용을 줄여 환경을 보호하는 활동에 동참한다.

6월 5일은 ‘세계 환경의 날’로 유엔인간환경회의에서 국제 사회가 지구환경보전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다짐하여 제정한 날이다. 특히 2022년은 세계 환경의 날 50주년으로 <단 하나의 지구> 라는 주제가 선정, 더욱 뜻깊은 해이기도 하다.

한편 아페쎄는 데님의 워싱 과정을 생략해 물을 절약하고 오래된 데님의 리사이클링 프로그램인 ‘버틀러(BUTLER)’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과거 컬렉션에 사용되었던 재료를 다시 활용해 퀼트 제품을 선보이는 등의 방식으로 섬유폐기물을 줄여 환경 보호와 지속가능성에 대한 가치를 추구하고 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