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까르푸, 스페인에서 온라인 패션 시험 "성공적"

Today's News

< 해외_마드리드 >

[월드] 까르푸, 스페인에서 온라인 패션 시험 '성공적'

Monday, Sept. 28, 2020 | 이민재 마드리드 리포터, fbiz.spain@gmail.com

  • VIEW
  • 2676


프랑스 유통 기업 까르푸가 최근 스페인 시장을 무대로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바꿀 온라인 패션 유통 시험을 시작했다. 많은 유럽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지난 3월 중순부터 6월까지 스페인은 코로나19로 인한 록다운을 시행했다. 이 기간 동안 스페인에서는 생필품이나 의약품을 제외한 제품들의 유통이나 판매가 크게 감소했다.

까르푸를 비롯한 대형 매장들은 필수품 판매를 위해 영업은 이어나갈 수는 있었지만 의류와 같이 필수품이 아닌 제품군의 판매는 금지됐었다. 그 결과 까르푸의 의류 재고량은 많아졌고 이를 빠르게 소진하고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하는 새로운 유통 장을 확보하고자 아마존을 통해 스페인 온라인 패션 유통 시장에 뛰어들기로 한 것이다.

‘텍스(Tex)’라는 이름이 붙은 까르푸의 의류 컬렉션은 미국 기반의 아마존 전문 컨설팅 기업 에이전시(Azzgency)와 협력해 유통 채널을 개설하고 지난 6월 스페인 내에서 첫 판매를 시작했다. 판매 제품은 속옷과 유아동 의류 및 홈 인테리어 제품이다.

제품의 배송은 아마존이 직접 책임진다. 스페인에 촘촘한 로지스틱 인프라를 구성한 아마존은 까르푸 홈페이지에서 구입한 고객보다도 더 빠르게 해당 제품들을 소비자에게 배송한다.

이 같은 새로운 시도 덕분에 까르푸는 인디텍스와 엘 꼬르떼 잉글레스, 데카틀론, 프라이마크와 더불어 단숨에 스페인 5대 패션 유통사에 등극했다.

아마존의 경우 록다운 기간 중 온라인 판매가 급증하면서 처음으로 스페인 10대 패션 유통사에 올랐으며 현재도 그 순위를 유지하고 있다. 또 대형마트 체인들이 자체 브랜드 상품을 내세워 패션 시장에 공격적으로 진출함에 따라 패션 업계에 대형마트 기업들의 영향력이 계속해서 커지고 있다.

한편 스페인의 의류와 액세서리 및 가죽 비즈니스 협회(ACOTEX)에 따르면 지난 2019년 대형마트 체인의 패션 판매액은 총 180억7800만유로(약 24조7220억원)을 차지하며 스페인 전체 패션 판매의 25%를 차지했다. [패션비즈=이민재 마드리드 통신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