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Report

「마론제이」 슈퍼 루키로!

Friday, September 23, 2016 | 이원형 기자, whlee@fashionbiz.co.kr

  • VIEW
  • 1047

브랜드 밸류 ↑… 라이프스타일에 도전

근 트렌디한 상품 디자인과 효율적인 가성비로 인기를 끌고 있는 브랜드가 있다. 바로 제이스홀딩스(대표 전상인)가 전개하는 여성복 「마론제이」다. 동대문에서 시작해 포항과 청주 등 지방 상권에 로드숍을 열어 구매욕이 높은 10~20대 여성을 겨냥한 것이 맞아떨어졌다.

가두 상권에서 「마론제이」의 약진은 시사하는 바가 많다. 우후죽순 생겨난 편집숍 브랜드들이 대부분 상품력의 한계를 드러내고 들쑥날쑥한 매출로 불안정한 시기를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전상인 사장은 “「마론제이」의 성장동력은 바로 탄탄한 상품력과 기획력이죠. 이 두 가지를 힘 있게 끌고 갔고 이러한 집중 싸움이 고객의 니즈와 맞닿아 매출로 연결됐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마론제이」는 이번 시즌이 자신들에게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정된 상품력을 바탕으로 라이프스타일 상품을 추가해 더 큰 그림을 그리겠다는 각오다. 상품 개발은 고객 반응을 살펴 가며 진행한다. 이들이 첫 번째로 선보이는 상품은 바로 캔들과 디퓨저. 브랜드의 감성을 담은 디자인과 독특한 향으로 소비자 공략에 나선다.

‘디퓨저’ 등 브랜드 영역 확장, 트렌드 반영
자체 제작과 바잉 상품의 비중이 6:4로 구성된 「마론제이」는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데일리웨어를 지향한다. 소비자의 취향과 트렌드를 빠르게 캐치하기 위해 신상품을 일주일에 3번 꼴로 공급한다. 그 결과 이번 여름에는 원피스와 블라우스를 주력 아이템으로 매달 10% 이상 매출이 신장했다.

특히 대구 동성로 디스퀘어 점포는 이 브랜드의 효자 점포 중 하나다. 개점하자마자 주말 매출 2000만원대를 훌쩍 넘기며 동성로 상권의 다크호스로 급부상했다. 「마론제이」는 이번 시즌부터는 차근차근 구색을 갖춰 나가며, 브랜드의 색깔을 확실하게 낼 수 있도록 자체 개발한 캔들 등 라이프스타일 상품을 추가 확대할 생각이다.

현재 「마론제이」는 롯데 대구 영플라자, 롯데 창원점을 비롯한 총 8개의 백화점과 대구 동성로 직영점까지 모두 9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그중 대구 영플라자는 월매출 6000만원을 유지하며 상위 브랜드로 자리를 잡았다.

대구 영플라자 월매출 6000만원으로 상위권 진입
제이스홀딩스 측은 하반기 백화점 점포 확장보다 가두상권 안정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브랜드를 총괄하는 이신우 총괄팀장은 “「마론제이」가 가두점에 집중할 수 있게 된 것은 매장과 소비자 간의 신뢰가 높은 객단가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상품을 여유 있게 둘러볼 수 있도록 한 MD 구성과 직원들의 친절한 응대력도 인기에 한몫했다. 초반에는 아울렛과 백화점을 지
향하며 유통을 전개했으나 그동안의 결과물을 봤을 때 가두 직영점이 더 효율적이라고 판단했다”며 “어느 정도 브랜드가 안정권에 진입했을 때 다시 백화점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 「마론제이」는 충북 · 전라 등 지방 상권의 알짜배기 점포를 확보해 브랜드 인지도와 고객유입률을 높이는 데 힘을 쏟는다. 대구 대리점에서 좋게 스타트를 끊은 결과, 이번 달에는 청주 영플라자의 목 좋은 자리에 115㎡ 규모로 매장을 연다. 포항 에비뉴엘에도 점포를 확보했다. 각 매장에서 연매출 10억원을 목표로 한다.


초저가 온라인 쇼핑몰 ‘하찌몰’도 자체 운영
제이스홀딩스는 그동안 패션 브랜드 「마론제이」와 초저가 온라인 쇼핑몰 ‘하찌몰’을 통해 사업 규모를 확장해 왔다. ‘하찌몰’은 2만~3만원대의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연매출 70억원을 바라보고 있다. 초저가 쇼핑몰과 편집숍 브랜드라는 ‘극과 극 전략’을 통해 나이와 성향이 모두 다른 고객들을 흡수할 수 있었던 것도 제이스홀딩스의 강점이다.

이 총괄팀장은 “하찌몰은 박스 티셔츠와 블라우스, 원피스 등 패스트패션에 주력하고 있다. 저렴한 가격으로 전개되지만 상품 퀄리티에 심혈을 기울이고 트렌디한 감성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했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이어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곳은 현재 패션사업 외 다양한 분야의 콘텐츠를 연구하며 신규 사업 개발에 한창이다. 신규 콘텐츠 개발을 통해 보다 폭넓은 영역을 구축하겠다는 것이 이들의 목표다. 전 사장은 “「마론제이」와 하찌몰의 외형을 더하면 120억원 정도 된다. 회사의 규모가 전보다 커지면서 내부 인프라 구축 및 신규 사업 개발로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조만간 모두가 깜짝 놀랄 만한 신규 사업 전개 소식을 전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패션비즈 9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

 


Fashion Report / Womenswear


「오브제」 & 「오즈세컨」재탄생

Wednesday, Aug. 3, 2016 | 홍승해 기자, hae@fashionbiz.co.kr

「오브제」와 「오즈세컨」이 다시 날개를 펴고 있다. SK네트웍스(대표 문종훈)가 패션사업의 대표 브랜드인 「오브제」와 「오즈세컨」의 명성을 되찾기 위해 이름만 빼고 A~Z까지 다 바꾼다. 두 브랜드 모두 현시대와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게 강력한 리뉴얼 작업에 들어간 것. 여성복 마켓의 리더십이 흔들리는 이 시대에 국내 여성복 패션을 대표하는 두 브랜드가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지 비상한 관심이 모아진다.

모두가 투자를 꺼리고 정체해 있는 이 시점에 SK네트웍스는 오히려 과감한 투자를 하는 것인데 이는 단순한 브랜드의 리뉴얼을 넘어 여성복 브랜드들의 현주소를 보여 주는 결단으로 더욱 눈길을 모은다. 국내 패션 역사상 여성복을 오랫동안 리드해 온 캐릭터와 영 캐릭터 부문에서 가장 실험적이고 유니크한 브랜드로 평가받은 두 브랜드가 이제 다시 리더십을 회복하겠다는 의지다. 이 두 브랜드 모두 여성복 시장에 큰 획을 그은 브랜드다. 디자이너 브랜드에서 출발해 지난 2008년 SK네트웍스에 인수되면서 한층 더 성장한 것은 물론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중국, 미국 등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받던 브랜드이기 때문이다.

「오브제」는 여성복의 꽃으로 시작해 현재는 변화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는 캐릭터 시장을 20년 넘게 지켜 오면서 확실한 DNA를 가지고 있다. 이를 지키면서도 소비자들이 좀 더 다가가기 쉽게 친근한 모습을 보여 주겠다는 전략이다. 지난 2013, 2014년에 정점을 달리던 영 컨템포러리 브랜드 「오즈세컨」도 작년 주춤한 성장세를 벗어나 다시 한 번 전성기를 보여 주겠다는 각오다. 얼마전까지 만해도 국내는 물론 중국, 미국, 유럽 등 전 세계로 확장한 브랜드인 만큼 지금의 문제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이를 해결해 나가고자 한다.

1년 동안 다양한 툴을 통해 문제점을 분석해 본 결과 다양해진 소비자의 니즈를 따라가지 못했다고 판단, 디자인과 상품은 물론 유통, 마케팅까지 기존에 선보이던 방식과는 다른 새로운 모습을 보여 주고자 나섰다. 이런 모든 변화를 가장 잘 보여 주는 공간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위치한 로드 직영매장이다. 거리로 나온 첫 매장인 만큼 규모는 작지만 알찬 구성을 갖췄다.

두 브랜드 모두 가장 중요한 출발점은 ‘바로 지금’과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 두 가지다. 더불어 초심으로 돌아가 해외보다는 국내에 더 집중한다. 화려한 과거는 잊고 바로 지금 소비자들이 원하는 감성을 담아 컨템포러리한 브랜드로 변신하려는 것이다. SK네트웍스는 2016년 올해 F/W를 터닝 포인트로 잡았다. 지금부터 새로운 시작이다. 한층 더 성숙한 모습으로 제2의 전성기를 국내외에서 맞을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편집자 주>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


관련기사

TODAY'S HO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