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Wide

< 해외_뉴욕 >

트래블 캐리어 브랜드 「어웨이」 히트
친구 경영인 젠 & 스테프 주목

Monday, Feb. 5, 2018 | 백주용 뉴욕 리포터, bgnoyuj@gmail.com

  • VIEW
  • 4490

지금 미국에는 론칭한 지 2년이 채 되지 않은 기간에 20만개 이상의 제품을 팔고 지난해 수익 550억원을 예상하는 회사가 있다. 여행 캐리어 브랜드 「어웨이(AWAY)」다. 여행 캐리어가 뭐가 그렇게 대단한 것일까? 해외 출장이 잦지 않고서야 여행 캐리어는 창고나 베란다에 보관, 1년에 한두 번 빛을 볼까 말까 하는 물건 아닌가.


여행의 빈도가 대폭 높아진 요즘 들어 휴가철이면 뜨거운 관심의 대상이 되고 구매 횟수도 늘어난 것이 사실이지만 대다수 사람에게 여행용 캐리어는 주로 언제 어디서 산 건지 출처도 불분명한, 그냥 있길래 쓰는 그 정도 제품이다. 선택이 더욱 어려운 이유는 가격이다. 저렴하면 품질이 나쁘고, 아니면 튼튼하지만 아주 비싸다. 소비자가 무관심하기도 했지만 마켓에 적당한 대안도 없었던 상품이 바로 캐리어 아닐까.

**자세한 내용은 패션비즈 2018년 2월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