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Ready To Wear >

편집숍 ‘패션 + α’로 빅 매치!

Wednesday, Mar. 1, 2017 | 패션비즈 취재팀, fashionbiz@fashionbiz.co.kr

  • VIEW
  • 2195


‘에이랜드’ ‘원더플레이스’ ‘비이커’ ‘톰그레이하운드’…

“패션 넥스트 마켓은 편집숍!” 여기에 반기를 드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실제 패션 리딩 기업들이 미래 먹거리로 편집숍, 플랫폼 비즈니스를 해야 한다고 얘기한다. 패션이 라이프스타일로 카테고리가 확장되고 있으며, 점점 다양해지는 소비자 니즈를 충족하는 데 기존 단일 브랜드 사업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현재 패션 시장에서 성공한 편집숍을 꼽으라면 과연 몇 개나 될까. 난다 긴다 하는 업체들이 뛰어들어 한때 론칭이 봇물을 이룰 때도 있었지만 불과 1~2년 만에 문을 닫는 경우가 비일비재했다. 그래서 편집숍을 ‘빛 좋은 개살구’에 비유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편집숍 사업에 대한 고민과 시장성은 여전히 패션 업계의 핫 이슈다.

<표>
한국 VS 일본 편집숍 연대기
에이랜드 매출 및 유통망
원더플레이스 매출 및 유통망
주요 하이엔드 편집숍 전개 현황
해외 대표 편집숍 현황
패션 기업에서 전개하는 주요 편집숍 현황
유니크 편집숍 현황
**자세한 내용은 패션비즈 2017년 3월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