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Wide

< World Wide News >

美 패션계 혜성 ‘크리스 스탬프’

Monday, Jan. 9, 2017 | 강기향 뉴욕 리포터, gihyangkang@gmail.com

  • VIEW
  • 1324


언더와 오버 넘나드는 밀레니얼 반항아

크리스 스탬프 | 「스탬프드」 CEO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 1984년생, 미국 콜로라도 아스펜 출신
· 미국 캘리포니아 LA에 기반을 둔 디자이너
· 캘리포니아 폴리테크닉 주립 대학 그래픽 디자인 및 산 루이스 오비스포 비즈니스 전공(2004~2006년)
· 2011년 「스탬프드」 브랜드 론칭 및 코너맨 프로덕션 회사 운영
· 현재 「스탬프드」의 수장으로 제품 개발, 컬렉션 전개,
메이저 브랜드와의 협업 프로젝트 진행 등 멀티 디렉터로 활약 중
· 「푸마」, 바니스뉴욕 등 미국 메이저 브랜드와의 협업 성황리에 진행
· 2015년 7월 미국 GQ 선정 ‘미국 최고의 남성복 디자이너 상’ 수상
· 2016년 ‘CFDA 보그 패션 펀드 파이널리스트 10’에 선정

매년 수천 개의 브랜드가 생겨나고 사라지며 전 세계의 패션 하우스가 경기 침체와 정치적 혼란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연말이 되면 이러한 경쟁을 뚫고 주목받는 브랜드가 눈에 띄기 마련이다. 특히 다양한 취향, 성별, 라이프스타일, 사이즈, 종교까지 신경 써야 하는 오늘날 밀레니얼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춘 디자인과 판매 경로를 찾는 것은 신생 패션 하우스에는 무척이나 어려운 과제다. 하지만 온라인과 모바일에 익숙한 젊은 디자이너들은 인스타그램, 스냅챗,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와 같은 소셜 네트워크에서 수십만명의 팬들을 기반으로 사업을 빠르게 키워나가고 있다. 다양성이 중요한 시대인 만큼 발 빠른 소통을 통해 컬렉션에 반영하고, 지금 밀레니얼 세대들이 가장 열광하는 언더그라운드 문화가 무엇인지 잡아내는 젊은 CEO이자 디자이너. 2017년 미국 패션계의 기대주는 단연코 크리스 스탬프가 아닐까...
**자세한 내용은 패션비즈 2017년 1월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