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Report

< Sportswear >

「다이나핏」 2019년 1000억

Tuesday, Nov. 15, 2016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3404


이투코리아(대표 정영훈)가 스포츠 브랜드 「다이나핏(DYNAFIT)」을 론칭, 스포츠 전문 기업으로 도약한다. 「K2」 「아이더」 「살레와」로 아웃도어 시장을 촘촘하게 장악하고, 골프웨어 「와이드앵글」로 새 영역을 개척한 이 회사가 내년 「다이나핏」으로 프리미엄 스포츠 시장까지 엿보고 있는 것. 특히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로 인정받고 있는 「다이나핏」의 기존 명성에 걸맞으면서도 한국 스포츠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할 수 있는 브랜드로 선보이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다이나핏」은 60년 역사를 가진 독일의 스포츠 브랜드로 ‘스키 부츠’에 오리진을 두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스포츠의 본질인 신체 단련에 중점을 둔 브랜드로 제안한다. 러닝과 트레이닝에 초점을 맞춰 의류와 신발, 용품 등 기능성을 극대화해 선보이며, 가격대는 「데상트」와 유사한 수준의 프리미엄 스포츠 존에 포지셔닝한다. 브랜드의 성공을 위해 「아이더」의 성공 주역인 김연희 이사에게 총괄본부장을 맡겼다.
**자세한 내용은 패션비즈 11월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