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유통 >

롯데온+롯데액설러레이터, 유망 스타트업 투자 확대

Wednesday, Aug. 12, 2020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956
롯데쇼핑(대표 강희태)에서 운영하는 롯데그룹 통합온라인몰 롯데온이 유망 스타트업과 손잡고 밀레니얼 고객 확보에 나선다. 롯데그룹에서 스타트업 투자를 위해 설립한 롯데액셀러레이터(대표 이진성)가 함께 진행해 주목된다.

먼저 뷰티 테크 스타트업인 라이클과 3차 업무협약을 맺었다. 라이클은 롯데액셀러레이터가 20억원을 투자한 스타트업이다. 이미 100만명이 넘는 회원을 보유한 뷰티 플랫폼인 ‘언니의 파우치’와 차차치약, 부비부비립 등 밀레언셀러 상품을 기획한 ‘언파코스메틱’ 등을 운영하고 있다.

롯데온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SNS 바이럴 마케팅을 강화하고, 10-20대 여성 고객의 유입을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라이클의 상품 트렌드 지식 및 제조능력에 롯데의 유통 노하우를 더해 다양한 기획 상품을 개발하는 등 롯데온을 뷰티 트렌드 리더로 키울 방침이다.

박달주 롯데e커머스 전략기획부문장은 “롯데온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스타트업들과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롯데온은 롯데액설러레이터와 함께 유망한 스타트업 발굴 및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 이어 나갈 계획이며, 롯데온과 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롯데온, 롯데액셀러레이터가 20억 투자한 '라이클'과 협업

협업 첫 단계로 라이클은 롯데온의 뷰티 상품 관련 콘텐츠를 만들어 ‘언니의파우치’에 노출한다. 12일에는 롯데온의 라이브 커머스 채널인 온라이브(ONLIVE)에서 롭스와 협업해 방송하는 스틸라, 림멜 브랜드의 콘텐츠를 제작해 선보인다.

또한 롯데온은 라이클이 운영하고 있는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인 ‘팔레트미’를 활용한 인플루언서 마케팅도 펼칠 계획이다.  라이클이 보유한 1만3000명의 인플루언서에게 롯데온 상품을 노출하고, 인플루언서의 상품 소개와 후기를 통해 바이럴 효과를 노린다.

한편 롯데온은 스타트업과 단순한 협업 단계를 넘어 함께 성장하는 구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롯데온은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과 협업하면서 신속하게 시장의 반응을 살필 수 있고, 스타트업은 대기업과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자신들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의 시장 적용 여부를 가늠하고, 이를 더욱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롯데온은 이번에 업무 협약을 맺는 라이클 외에도 자체 개발한 라이브 커머스 솔루션을 보유한 모비두, 입점형 쇼핑몰 통합 솔루션사인 셀러허브, 클라우드 기반 물류 플랫폼 피엘지(PLZ) 등과 협업하고 있다.

특히 롯데온은 스타트업과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에 기민하게 대응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업무를 추진 중이다. 실제로 셀러허브는 트렌드 변화에 맞는 상품 소싱 및 셀러 확보가 가능하고, 모비두의 경우 자체 개발한 라이브 커머스 솔루션을 갖고 있어 롯데온에 최적화된 라이브 커머스 환경을 구현하는 등 롯데온은 스타트업과 함께 상품 트렌드에 민감한 밀레니얼 고객 확보 및 물류, 배송 서비스 개선에 공을 들이고 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