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유통 >

위드인24, ICT X 디자이너 맞춤의류 24시간 내 생산 판매

Friday, Apr. 26, 2019 | 홍영석 기자, hong@fashionbiz.co.kr

  • VIEW
  • 4585


내가 만드는 나만의 디자인. 생각대로 만들고, 생각보다 빠르게! 국내 처음으로 정보통신기술(이하 ICT)과 디자이너가 만나 개인 맞춤 의류를 주문받고 24시간 내 생산해 판매하는 매장이 탄생했다. 25일 서울 동대문 소재의 롯데 피드인 2층에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개인 맞춤형 의류 생산 시범 매장인 ‘위드인24(with in 24)’가 문을 열었다.

‘위드인24’는 이날 오픈식을 갖고 디지털 진화를 통한 한국 패션 산업의 성장과 세계 패션 시장 변화의 흐름을 주도해 나가기로 했다. 또 ICT 패션 융합의 개인 맞춤형 의류 신산업 선도와 서울 동대문 프리미엄화를 추진키로 했다.

이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한준석 한국패션산업협회 회장 등 업계 관계자와 프레스, 연예인 배정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픈 세리머니와 매장 소개, 개인 맞춤형 의류 생산 시연을 진행했다. 이어 사업 주관인 산업부와 서울시, 협회를 비롯해 빅테이터 총괄 KT(대표 이동면)와 매장 홍보를 맡은 롯데 피트인(대표 이광영)이 각각 업무 협약을 맺었다.









‘위드인24’의 향후 추진 방향은 ‘2DCS’로 요약된다. 먼저 동대문(Dongdaemun) 내 개인 맞춤형 의류 생산 시범 매장을 구축해 원부자재 조달과 기획∙디자인∙생산∙유통으로 연결되는 패션 산업 집적지 동대문 패션 특구의 경쟁력을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가상 피팅(Digital)으로 3D 가상 의상을 제작한다. CAD, CLO, FX 미러 등을 활용해 디지털 패션 산업의 가속화는 물론 패션과 ICT 융합 기술 트렌드를 확산하고 상용화해 나간다. 또 3D 디자인 커스텀 시스템 구축을 통해 개인 맞춤형(Customizing) 의류 생산을 실현한다.

패션 산업의 트렌드 결정 주체가 공급자(패션 기업) 중심에서 수요자(소비자) 중심으로 전환되는 경향을 반영해 온디맨드 패션 비즈니스 모델 구현을 목표로 한다. 여기에 세계 최고의 동대문 생산 인프라에 ICT 기술을 융합해 24시간 내 생산(Speed Manufacture)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번 동대문 피트인 ‘위드인24’ 매장에는 총 16명의 디자이너가 참여했다. 여성복 ‘근리’ ‘노이스트’ ‘버셋’ ‘블라13’ ‘블랭크’ ‘싱클레어’ ‘쎄쎄쎄’ ‘아유’ ‘은주고’ ‘크로스어웨이브’ 등 10개와 남성복 ‘제로드컨듀잇’ ‘커스텀어스’ ‘큐뮬레이트’ ‘포스트디셈버’ ‘프롬더예스터데이’ ‘피오르카’ 등 6개 브랜드가 입점했다.

매장에서는 16명의 디자이너가 제시한 가장 핫 한 스타일의 표준 사이즈(M) 1 스타일씩 총 100여 벌을 디스플레이 해 직접 실물을 피팅 해 볼 수 있다. 또 각 제품들은 컬러와 스타일 변형 등으로 가상 피팅 할 수 있는 1000여 아이템이 키오스크에 담겨 가상 체험으로 제품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특별시장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준석 한국패션산업협회 회장(윗 사진 오른쪽부터) 등 많은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픈 이벤트와 매장 소개, 개인 맞춤형 의류 생산 시연 등이 있었다. 이어 산업부, 서울시, 한국패션산업협회(사업 주관)와 KT(빅데이터), 롯데 피트인(매장 홍보)가 각각 동대문 패션시장 활성화를 의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