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온라인 플랫폼 '무신사' 랭킹 뜨면 매출도 뜬다!

Tuesday, Apr. 17, 2018 | 이원형 기자, whlee@fashionbiz.co.kr

  • VIEW
  • 2287
가요계에 음원차트가 있다면 온라인 패션계엔 무신사 랭킹차트가 있다!? 그랩(대표 조만호)의 ‘무신사’가 자사를 대표하는 콘텐츠 중 하나인 랭킹숍으로 큰 이슈를 끌고 있다. 랭킹에 브랜드가 노출되면 판매 속도가 급격하게 빨라지기 때문.

랭킹숍으로 판매급상승 효과를 본 조닝은 스포츠 브랜드가 많다. 「반스」의 올드스쿨 스니커즈는 수년간 상위권을 유지하면서 꾸준한 판매량을 보였으며 올해 누적판매 7만족을 돌파했다.

「휠라」 디스럽터2 슈즈는 발매 당시 랭킹 1위에 오르며 한 주에 수차례씩 재입고를 진행했다. 어글리슈즈 열풍을 이어받은 「엄브로」 범피슈즈도 발매와 동시, 랭킹 1~3위를 석권하며 3일만에 전물량 완판했다. 「뉴발란스」의 WX608WT도 랭킹 1위에 오르면서 판매량이 증가, 재고물량을 ‘무신사’에 집중하고 있다.

스니커즈 외 어패럴 상품 성과도 좋다. 「내셔널지오그래픽어패럴」 롱패딩은 단독 발매와 프리오더 할인전에 적극 참여, 한 여름이었던 지난 8월 랭킹 1위 등극에 성공했다. 기세를 이어 이들은 10차 리오더까지 진행하며 2만장 판매를 이끌어냈다. 콘텐츠와 선기획의 힘이 상품 판매율을 완벽하게 끌어올렸다.

현재 ‘무신사’의 랭킹차트는 300만명의 회원과 40만명에 달하는 일간 방문고객에 의해 결정된다. 판매수량, 판매액, 상품 조회수 등 다양한 수치를 실시간으로 취합해 책정하기 때문에 1020대의 현 트렌드를 가장 빠르게 만나볼 수 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