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스마트biz 김석주! "콘텐츠를 브랜딩화 하라"

Friday, Apr. 13, 2018 | 이정민 기자, mini@fashionbiz.co.kr

  • VIEW
  • 3948


"4.0시대요? 지금은 손에 잘 닿지 않지만 미래시장은 그리 멀지 않았습니다. 저희 직원들은 브랜드 매장을 가지 않아요. 대신 모토쇼나 전시 공연 클럽을 가도록 해요. 5~10년 후의 소비자들이 거기 있을테니까요."

김석주 지엔코 대표의 말에서 자신감이 묻어난다. 이미 「써스데이아일랜드」「티아이포맨」「코벳블랑」 등 현재 시대 흐름에 맞게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이 브랜드들에 대해 시장에서의 반응은 뜨겁다. 특히 지엔코의 모체 브랜드로 자리를 잡고 있는 「써스데이아일랜드」는 오랜기간이 흘렀음에도 결코 늙지않는 피터팬 브랜드로 손꼽히며 대표 여성 캐주얼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다.

「코벳블랑」역시 김 대표의 손에서 탄생됐다. 「써스데이아일랜드」 품에서 성공적인 인큐베이팅으로 태어난 지엔코의 보석으로도 불리는 이 브랜드는 현재 수많은 백화점으로부터 러브콜이 들어 올 정도로 상품 구성력과 차별화된 콘텐츠가 강점이다. 「티아이포맨」에서도 그 안에서 전개중인 「모아브」를 브랜딩화해 뉴 브랜드로 키워낼 생각이다.

김 대표는 "새로운 브랜드를 만들어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금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를 어떻게 브랜딩화할 것인가가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보면 단순히 브랜드익스텐션 아니냐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콘텐츠를 브랜딩화한해 그 DNA를 계승해 발전시킬 수 있다면 이들이 서로 통로가 돼 시너지를 낼 수 있기 때문에 상당히 중요한 부분입니다"라고 설명한다.

이러한 그의 의지는 앞으로 준비하고 있는 이너웨어와 퍼퓸 등의 론칭에서 나타난다. 이 역시 현재 지엔코가 갖고 있는 콘텐츠를 브랜딩화해 표출될 것이기 때문이다. 아이템만 바뀐 셈이다. 스토리를 이어가며 브랜딩화할 수 있다는 것은 지엔코가 이러한 콘텐츠를 활용해 거대한 스트럭처를 만들 것을 예고하고 있다.

그가 금융 출신이라는 주무기는 데이터 분석 파트에서 더욱 빛난다. 그는 민감도 분석(Sensitivity Analysis)을 각 브랜드별로 적용시킨 것이다. 이 분석은 판매율과 할인율의 최적화 포인트를 활용해 리스크를 줄이는 방식이다. 이 민감도 분석은 지엔코의 브랜드별 머천다이저들 모두가 숙지할 정도로 완벽하게 구현해내면서 브랜드별 효율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는데 큰 힘이 되고 있다.

각 브랜드마다 늘 신선할 수 있도록 수혈을 해주고 있는 지엔코의 브레인, 김석주 사장. 그는 패션 출신이 아니다. 하지만 그 누구보다 단기간에 패션 시장을 간파하며 재빠른 캐치와 시장에 맞는 브랜드별 적응력을 길러낸 수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 사장은 1964년생으로 고려대 통계학과를 졸업하고 1989년 외환은행에 입사한다. 지난 2003년 파이낸싱 전문기업 호라이즌엠씨의 대표이사를 역임하기도 했던 그는 2007년 지엔코 부사장으로, 2011년 대표이사 자리에 올라서며 현재까지 경영을 책임지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 1400억대를 돌파한 이곳의 올해 목표는 1500억대 그 이상을 염두에 두고 있다. 얼마전 베트남을 다녀온후 다시 백화점으로 달려가고 있는  김 대표, "벼락치기는 없습니다. 천천히~ 그러면서도 생각의 폭을 깊고 빠르게!"그의 몸놀림이 더욱 분주해진다.

인터뷰를 마치고 나오는 길, 한껏 머금은 그의 미소에서 지엔코의 미래 포트폴리오가 그려지고 있었다. 「써스데이아일랜드」 「티아이포맨」 「코벳블랑」 「모아브」, 수입 편집 브랜드 「페놈」에 이어 자사 온라인몰 지엔코스타일까지. 미래를 향한 지엔코의 발걸음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