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컴퍼니 >

김익환 한세실업 대표, 베트남 비즈니스 확대

Wednesday, Mar. 28, 2018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2803
김익환 한세실업 대표가 베트남 비즈니스를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김 대표는 응웬 득 중(Nguyễn Đức Chung) 베트남 하노이 인민위원장과 만나 한세실업과 베트남 비즈니스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약 한 시간여 동안 진행된 만남에는 응웬 득 중 인민위원장 외 경제정책담당관, 투자담당관 등 하노이시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이 날 김 대표는 “베트남은 경제적으로 투자 매력이 매우 높은 나라로 한국기업들의 베트남 투자가 늘어나는 점이 이를 증명한다”며 “베트남 국영기업이 민영화하려는 정책에 대해 관심이 많고 향후 우량 기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싶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에 대해 응웬 득 중 인민위원장은 “한세실업은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기업 중 지역 경제 발전뿐 아니라 지역 사회 발전에 가장 모범적인 모델”이라며 “앞으로도 베트남 경제 발전에 한 축을 담당할 기업”이라고 말했다.

베트남 하노이 인민위원장과 만나 투자 논의.

김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과 겸해 열리 한-베트남 양국 비즈니스 포럼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하노이를 방문해 응웬 득 중 인민위원장을 만났다. 앞서 김 대표는 양국 협력 분야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섬유 산업의 한국 대표격으로 참석해 베트남 정부 관계자 및 기업인들과 만남을 가졌다.

베트남은 미국과 중국(홍콩 포함)에 이어 세계 3번째, 아세안 지역 최대 투자대상국으로 문재인 정부의 신(新)남방정책 최선봉에 서 있다. 지난해 한국-베트남 교역규모는 639억달러로 한국은 베트남의 두 번째로 큰 교역 대상국이며 한국은 베트남의 1위 투자국이다.

지난 2001년 베트남에 진출한 한세실업은 호찌민의 구찌 지역과 인근 떠이닌성 짱방 지역, 한세 띠엔장(36만3000㎡), 그리고 C&T Vina(염색공장)까지 총 4개의 공장법인과 호치민, 다낭, 하노이에 영업오피스 3곳 등 약 1만60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협력업체까지 더하면 2만여 명의 직원이 연간 1억5000만장의 옷을 베트남에서 만들고 있다. 이는 베트남 대미 의류 수출의 7%정도 이며, 생산규모로 따지면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섬유 업체 중 최대 규모다.




*사진설명: 김익환 한세실업(왼쪽에서 세 번째)가 응웬 득 중(Nguyễn Đức Chung) 베트남 하노이 인민위원장(왼쪽에서 네 번째)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