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Fashion

< Star Fashion >

BTS, 「푸마」 글로벌 앰배서더로 계약 확장

Wednesday, Feb. 28, 2018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616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이 「푸마」의 국내 전속모델에서 글로벌 앰배서더로 계약을 확장했다. 올해로 4년째 한국 「푸마」 모델로 활동 중인 방탄소년단은 올해부터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푸마」의 마케팅 활동에 참여하며 상호간 파트너십을 굳게 다질 예정이다.

푸마코리아 홍보 담당자는 “방탄소년단의 글로벌 아티스트로의 성공 요인은 도전, 혁신적이면서도 진솔한 면모에 있다. 그런 그들의 면모는 「푸마」가 지향하는 메시지와 일맥 상통한다”며 “그들과 함께한 4년간의 협업을 통해 단순한 업무적 관계를 넘어서 끈끈한 유대감을 형성해 왔다. 그들의 앞으로의 행보도 응원하며 함께할 것”이라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2013년 「푸마」 ‘디스크 2.0’ 론칭 행사에 참석하며 이 브랜드와 처음 만났다. 2015년 브랜드 모델로 선정되고 매 시즌 화보과 영상 촬영, 직접 디자인에 참여한 콜래보레이션 상품 출시 등 4년째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꾸준한 음악 활동으로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크게 미치고 있어 「푸마」의 글로벌 앰배서더로서도 좋은 활약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푸마」 X 방탄소년단 캠페인은 ‘상상 그 이상(BEYOND DREAM)’이라는 콘셉트의 비주얼 콘텐츠를 통해 스페셜 에디션 ‘튜린(TURIN)’을 처음 선보인다. 처음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큰 꿈들을 하나씩 이뤄가는 방탄소년단의 스토리를 담은 캠페인 비주얼에는 지금까지의 방탄소년단과 「푸마」와의 파트너십을 그려낸다.

튜린(TURIN)은 ‘방탄소년단과 함께한 시간(THE TIME WITH BTS)’을 상징화한 상품으로, 블랙&화이트의 깔끔한 디자인과 방탄소년단이 직접 제작했던 패턴 로고가 돋보인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