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컴퍼니 >

최병오 형지 회장, 인도네시아 비즈니스 찾는다

Monday, Nov. 13, 2017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1644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이 인도네시아 경제사절단에 합류, 인도네시아 비즈니스 기회를 찾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열린 ‘한-인니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인니 투자환경, 비즈니스 기회, 양국 협력 성공사례를 들었다. 이어 인도네시아 포럼에 참석한 현지 기업인들과 미팅하며 양국간 의류 교류 방안을 모색 중이다.

또한 10일 최 회장은 형지의 경영 현안도 챙겼다. 인도네시아 땅그랑(Tangerang)에 위치한 패션그룹형지의 공장 ‘PT ELITE’에 방문해 현장 경영에 나섰다. 이 공장은 8만2500㎡ 규모에 1300여명의 직원들이 근무하는 생산 기지로, 최 회장은 엘리트 교복, 특수복 등의 생산 현장을 점검하고 현지 직원들도 격려했다.

양국간 의류산업 교류 모색…자사 공장 ‘PT ELITE’ 현장경영

뿐만 아니라 이 공장을 활성화해 중국에 의류를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앞으로 중국 진출의 전진기지로 삼고자 한다. 「까스텔바쟉」의 인도네시아 진출 방안을 현지 기업과 상담했다. 형지는 지난 2016년 프랑스 브랜드인 「까스텔바쟉」을 인수했고, 아시아 진출을 기반으로 확장해 글로벌 브랜드로 키워나간다는 전략이다.

「크로커다일」 브랜드 본사의 주프리 네오노(Jufri Leono) 회장을 만나 앞으로 「크로커다일레이디」 비즈니스 협업 강화뿐 아니라 「까스텔바쟉」 「엘리트」 「샤트렌」 등의 인니 시장 진출의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영만 패션그룹형지 글로벌비즈니스본부 부사장은 “인도네시아는 인구수 전세계 4위로 포스트 차이나로 불릴 만큼 생산기지 뿐 아니라 K패션이 진출할 수 있는 신 시장이 될 것”이라며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