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대통령이 입는 바람막이' 「블랙야크」 관심 집중!

Friday, May 19, 2017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9914
블랙야크(대표 강태선)가 때아닌 특수를 맞이했다. '대통령의 바람막이' '청와대 PPL 상품' 등 SNS상에서 수많은 이슈를 불러일으킨 문재인 대통령의 주황빛 바람막이 재킷이 바로 「블랙야크」의 상품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블랙야크」는 지난 13일 문 대통령이 기자들과 함께 북악산에 오를 때 입었던 오렌지 컬러 바람막이 재킷, 일명 '대통령 등산복'을 재출시한다. 이 상품은 2013년 「블랙야크」 창립 40주년을 기념해 출시한 것으로, 정식 명칭은 'B가디언 재킷'이다.

문 대통령이 등산 당시는 물론 지난 9일 대선 투표를 마치고 영부인 김정숙 여사와 자택 뒷산에 올랐을 때에도 이 상품을 커플룩처럼 입어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문 대통령이 4년 전부터 중요한 야외활동 일정이 있을 때마다 이 상품을 입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으게 된 것. 발빠른 문재인 지지자들은 지난 2013년 6월 민주통합당(당시) 출입기자들과 북한산 둘레길에 오를 때에도 착용했던 사진까지 찾아내며 이 아이템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특히 지난 주말 내내 SNS 상에 문 대통령 착장 사진을 올리며 과거 착용 이미지까지 '발굴(?)'하던 지지자들은 '이니굿즈(일부 지지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칭하는 '이니'라는 별칭에 '상품'을 뜻하는 굿즈를 붙여 만든 단어)'를 사고 싶다는 요구를 내비쳤다. 실제 「블랙야크」에도 "이 상품을 구입할 수 있나" 혹은 "비슷한 아이템은 있는지" 등의 문의가 상당히 들어왔다고.

「블랙야크」는 17일부터 논의를 거쳐 어제(18일) 'B가디언 재킷'을 재출시한다고 밝혔다. 가격도 4년 전과 동일하게 9만8000원에 내놓는다.

이와 함께 이번 이슈를 계기로 문재인 정부가 내건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동참하는 의미를 담아 10여 명의 「블랙야크」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강태선 회장 역시 점진적으로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데 관심을 가져왔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고 만 10일도 채 되지 않았지만, 원칙에 입각한 과감한 행보로 인해 전 사회적으로 건강하고 파이팅 넘치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대통령이 오랫동안 즐겨입은 한 아이템으로 인해 대형 패션 전문기업이 '비정규직 이슈'에 적극 동참하게 된 것처럼, 앞으로도 더 많은 패션기업이 도덕적 이슈에 적극적으로 대응 혹은 수용할 수 있기를 기원해 본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