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Report

< Textile >

영보월드와이드, 승승장구

Wednesday, Mar. 15, 2017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816
‘아크튜브’ ‘에어가드’ 인기… 겨울용 신소재 개발

근 스포츠웨어나 아웃도어 의류의 소재를 눈여겨보다가 ‘어, 이거 뭐지?’ 싶은 소재를 발견했다면 아마도 영보월드와이드(대표 김승용)의 ‘아크튜브(ARCTUBE)’나 ‘에어가드(AIRGUARD)’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가벼운 ‘퀼팅’ 디자인의 다운 아우터에 많이 사용된 ‘아크튜브’는 최근 「데상트」 「블랙야크」 「네파」의 상품으로 많이 선보여지고 있고, 가볍고 따뜻한 캐주얼 저지 소재인 ‘에어가드’는 올 하반기부터 「언더아머」 등과 거래를 시작한다.

먼저 아크튜브는 쉽게 말해 ‘심리스(seamless)’ 소재다. 이중 제직을 통해 원단과 원단 사이에 튜브 같은 공간을 구현해 충전재를 넣을 수 있다. 부착식이 아니기 때문에 쉽게 뜯어지지 않고, 봉제식이 아니라 내부 충전재가 밖으로 샐 염려가 없다. 접착제나 개별 봉제선, 또 다운을 위한 다운팩이 따로 들어가지 않아 가볍고, 제직을 통해 만든 튜브형 원단이기 때문에 신축성이 좋다. 원단이 늘었다 줄었다 해도 ‘다운프루프’ 기능이 완벽하다.

아크튜브는 만드는 방식에 따라 두 가지 타입으로 나뉜다. 기본적인 일자 튜브형으로 독립된 원단인 ‘I-튜브(I-TUBE)’와 니트 제직 방식을 더해 다양한 퀼팅 디자인이나 패턴으로 제작이 가능한 ‘K-튜브(K-TUBE)’다. 원단을 만드는 원사는 필라 수가 높아 흡한속건이 가능한 기능성으로 사용하며, 특수 제직 방식을 사용해 기본적으로 모두 다운프루프, 윈드프루프, 워터프루프 기능이 있으며, 방충 효과와 신축성이 좋다. 스판 소재로도 만들 수 있다.

아크튜브, 다운팩 필요 없는 심리스 튜브 원단
가볍고 얇게 만들 수 있는 원단이라 최근 스포츠, 아웃도어 아우터 트렌드인 ‘슬림형’ 아우터에도 제격이다. 「블랙야크」와 「네파」 「데상트」 모두 몸에 슬림하게 붙는 경량성 아우터에 이 소재를 사용했다. 또 몸판과 팔 등 소재 믹스를 통해 가볍고 패셔너블한 디자인의 아우터 생산이 가능하다.

또 한 가지 영보월드와이드만의 특징으로 ‘극배색’ 프린트가 가능하다. 극배색 프린트는 색 차가 큰 컬러를 교차로 사용해 무늬를 만드는 것으로, 대부분 진한 컬러가 옅은 컬러 쪽으로 번지는 등 또렷한 색감 구현이 어려운 편이다. 영보월드와이드는 자체 기술로 극배색 프린트를 또렷하고 자연스럽게 구현하며, 이것을 아크튜브나 에어가드 원단 위에 표현할 수 있다.

아크튜브는 지난 2016년 S/S 상품부터 시장에 출시되고 있으며, 지난 겨울 시즌 본격화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글로벌 전시회에도 나가 2017년 F/W부터 「마이클코어스」 「페리엘리스」 등 해외 브랜드 상품으로도 출시될 예정이다.

에어가드, 공기 가두는 특수 구조로 보온 탁월
지난 2014년 개발해 애슬레저 붐을 타고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에어가드’는 올해 말부터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와의 거래를 확대한다. 우선 가장 먼저 「언더아머」와의 거래가 확정돼 오는 F/W시즌부터 상품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편평한 원단 사이에 30데니어 서페이서 원단이 들어간 듯한 구조로 세로로 촘촘히 세워진 원사 사이로 공기를 가둬 단열과 보온에 탁월하다.

역시 본딩을 하지 않고 특수한 편직 방식으로 만들었으며, 신축성이 상당히 좋아 편안한 착용감이 강점이다. 원단 안쪽에는 엠보처럼 요철이 있어 땀이 많이 나도 피부에 붙지 않는다. 흡습속건 원사를 사용해 만든 원단이지만 촉감이 폭신하면서도 매트해 패션을 위한 캐주얼웨어는 물론 기능성 스포츠웨어에도 활용할 수 있다.

한편 이 두 가지 겉감 원단으로 최근 스포츠, 아웃도어 시장에서 활약 중인 영보월드와이드는 꼼꼼한 컬러와 독특한 직조 방식으로 유명하다. 특히 컬러 관련 R&D실과 시스템을 갖춰 일부 브랜드는 직접 컬러 승인을 해 생산할 수 있다. 글로벌 브랜드들도 인정할 만한 정확하고 선명한 컬러 구현력이 특히 강점이다.

현재 150억원 규모로 이 중 내수는 10% 수준이지만, 올해 아크튜브와 에어가드로 국내 매출도 20~30% 늘리고 수출량도 높일 생각이다. 2003년부터 와이비텍스(YBTEX)라는 이름의 안감사업부를 운영 중이며, 2014년부터 파인(PINE)이라는 겉감사업부를 꾸려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아크튜브’는 쉽게 말해 ‘심리스(seamless)’ 소재다. 이중 제직을 통해 원단과 원단 사이에 튜브 같은 공간을 구현해 충전재를 넣을 수 있다.
부착식이 아니기 때문에 쉽게 뜯어지지 않고, 봉제식이 아니라 내부 충전재가 밖으로 샐 염려가 없다. 접착제나 개별 봉제선, 또 다운을 위한 다운팩이 따로 들어가지 않아 가볍고, 제직을 통해 만든 튜브형 원단이기 때문에 신축성이 좋다. 원단이 늘었다 줄었다 해도 ‘다운프루프’ 기능이 완벽하다.


**패션비즈 2017년 3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