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Report

< Fashion Merchandising >

[Fashion Merchandising] 중화

Tuesday, Nov. 28, 2017 | 이원형 기자, whlee@fashionbiz.co.kr

  • VIEW
  • 726
28년 내공, 의류 부자재 전문



중화(대표 김경호)는 의류 부자재 전문 업체로서 깊은 내공을 자랑한다. 1989년 회사가 설립된 이래 30년 가까이 태그 라벨 분야에서 선두 자리를 지켜 왔다. 이 회사는 자체 생산시설을 갖췄고 디자인 제안도 가능해 가격, 퀄리티, 납기 측면에서 거래선들의 만족도가 모두 높다. 최근에는 패션시장 변화에 맞춰 와펜, 금속 분야로까지 영역을 확장했다.

총 20대의 기계가 쉴 새 없이 돌아가는 경기도 포천에 있는 자체 공장은 중화의 가장 큰 경쟁력이다. 이곳은 직조 라벨 제작을 위한 인쇄기, 커팅기를 비롯해 쇼핑백을 만들기 위한 제대기 등을 다양하게 갖췄다. 중화는 자체 생산 라인을 확보한 만큼 라벨이나 쇼핑백은 일주일 내 납품이 가능하다.

서울 중구 광희동 본사 사무실에서는 총 6대의 태그(가격 태그, 스티커 전산용 태그, 바코드 태그) 기계를 가동하면서 거래선의 요구에 신속히 대응하고 있다. 급한 발주 물량은 하루 만에 납품할 수 있는 기동성이 최대 강점이다. 10년 넘는 경력자들과 그래픽 디자이너가 상주하는 만큼 안정된 퀄리티는 물론이려니와 거래선의 어떤 요구도 척척 소화 가능한 점도 중화의 경쟁력이다.



30년 가까운 경력의 중화가 지금까지 거래해 온 패션기업의 숫자만 해도 50개사를 훌쩍 넘는다. 지금은 엘에프를 비롯해 신성통상, NCF, ATTI.K, 이브자리, 케이브랜즈, 에프알제이, 코앤콤, 코데즈컴바인, 미라화장품 등이 주력 거래선이다.

김경호 사장은 “클라이언트가 원하는 경제적인 가격, 고품질 상품, 정확한 납기가 중화의 최대 경쟁력입니다. 중화가 제공하는 부자재로 브랜드 제품이 더욱 품격 있는 모습으로 완성되기를 바랍니다. 중화의 모든 기술력을 다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중화의 안살림을 야무지게 챙기면서 실무 영업까지 겸하는 오성경 실장은 “태그와 라벨은 100% 직접 생산하고, 금속과 와펜은 외주 형태로 진행하고 있어요. 전체 물량의 70% 이상을 직접 생산하는 셈이죠. 탄탄하게 쌓아 올린 제조 경쟁력과 신뢰를 토대로 부자재 대표 기업으로 성장하고자 합니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패션비즈 2017년 11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