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 Mini Interview >

최완욱 수인인터내셔날 부사장

Wednesday, May 17, 2017 | 패션비즈 취재팀, fashionbiz@fashionbiz.co.kr

  • VIEW
  • 1957


“조닝 · 타깃 연령 · 트렌드 등 ‘틀’ 깨고 성장

밸류 마켓 강자라고 하면 ‘가격’을 가장 큰 경쟁력을 삼는 곳이 많은데 「올앤선드리」는 고정관념을 깬 것이 매출을 일으킨 원동력으로 본다. 다시 말해 조닝, 타깃 연령대, 트렌드 수용 등을 밸류 브랜드의 틀에 끼워 맞추지 않았다. 그냥 ‘여성복’의 한 섹션이고, 아울렛 쇼핑을 즐기는 소비자라면 누구나 쉽게 들어와 구매할 수 있는 브랜드를 만들어 가고 있다. 상품 콘셉트 또한 거창하지 않다. 일상생활에서 편안하게 걸칠 수 있는 컨템포러리 스타일을 추구한다. 재킷, 팬츠, 원피스 등 「올앤선드리」가 특히 잘 하는 아이템이 있다. 이 같은 제품들은 물량이나 디스플레이에 좀 더 신경 쓰고 있다.

우리가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아울렛 매장이라도 상설이 아닌 정상 판매를 하는 브랜드이기 때문에 백화점 못지않은 쇼핑환경을 갖춘 유통망을 골라서 입점한다는 점이다. 이같은 매장은 월 7000만~1억원의 매출을 거뜬히 올리고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2017년 5월호 기사:
「잇미샤」 「JJ지고트」 「발렌시아」 「올앤선드리」…위기에 강하다! 컨템밸류 ‘돌풍
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