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 People >

장서우|서우 대표

Wednesday, June 26, 2019 | 홍승해 기자, hae@fashionbiz.co.kr

  • VIEW
  • 2528
바이서우, ‘랩 원피스’ 자신





랩 원피스 전문 브랜드로 출발해 최근 오피스룩까지 카테고리를 확장한 장서우 서우 대표. 국내에 이미 랩 원피스를 전개하는 브랜드가 생겨났지만, 바이서우는 ‘부담 없는 랩 원피스’를 만들었다. 너무 화려하지도, 그렇다고 심심하지도 않은 두 가지 느낌 중간선에 서서 바이서우만의 색깔을 만들었다.

바이서우를 만든 장서우 대표는 연세대학교 신소재공학을 전공한 공학도다. 패션과는 전혀 무관한 공부를 했고, 직전 직장도 이 업계와는 거리가 멀다. 평소 옷을 좋아했지만 무작정 사업을 펼치기보단 조직 생활을 경험하면서 애티튜드, 체계적인 시스템 등 직장인으로서 경험을 쌓았다.

장 대표의 취향을 담아 그리고 직장인 여성의 입맛을 담아 바이서우는 랩 원피스부터 직장인 여성을 위한 오피스룩, 데일리 원피스까지 다채로운 아이템으로 신규 여성 컨템퍼러리 브랜드로 콘셉트를 다졌다.
실루엣을 살리는 편안한 데일리 랩 원피스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랩 원피스의 단점인 가슴, 다리 벌어짐을 개선한 ‘광폭 랩 원피스’로 유명세를 탔다. 가격도 10만원대 전후로 합리적이다.

특히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담아 올해 오피스룩을 새롭게 전개하면서 여성복 토털 브랜드로 나아간다. 편집숍 입점을 준비하면서 자연스럽게 확장했지만, 직장인이었던 그녀의 개인적인 애정을 담은 라인이기도 하다.
“퇴근하고 쇼핑하러 갈 시간도 없고, 마음의 여유도 없는 여성들에게 온라인으로 편하게 구입할 수 있는 오피스룩을 만들고 싶었다”며 “최대한 사진도 자세히 업로드하고, 가격대는 합리적으로 가져가면서 퀄리티가 있는, 일하면서 불편하지 않은 오피스웨어를 선보인다”고 그녀는 강조했다.

이어 “봄여름이 오면 설렘을 느낀다. ‘바이서우의 계절’이 왔기 때문이다. 국내 여성 소비자에게 어울리는 랩 원피스 디자인을 개발하는 데 수년이 걸렸다. 국내외 모든 여성들이 ‘바이서우’의 옷을 입고 항상 설레는 계절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 설명: 랩 원피스 전문 ‘바이서우’가 오피스룩까지 카테고리를 확장하며 볼륨화에 나선다.
















■ 패션비즈 2019년 6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