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 / Content Mall

메이저 데님 6, 뉴 전략 찾았다

2016.10.12 | 양지선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4931
  • 출처
  • 취재
  • 구성
  • 등록일
  • 판매가
  • 조회수
  • 패션비즈
  • 양지선 기자
  • 5Page
  • 2016.10.12
  • 5,500원
  • 4931

콘텐츠 설명

올하반기, 메이저 진 브랜드들이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마켓 사냥에 나선다! 꾸준히 이어져 온 데님 트렌드에 청바지 소비가 활기를 띠면서 진 시장에선 치열한 경쟁이 이뤄지고 있다. 최근 몇 년간 SPA 브랜드들의 대물량 저가 청바지 공세, 캐주얼은 물론 전 복종에서의 데님 출시로 정작 정통 진 브랜드들은 그다지 단맛을 못 본 모양새였다.

그러나 긍정적인 움직임은 있다. 백화점 내 고전을 면치 못하던 진 캐주얼 조닝의 실적이 다소
나아지고 있는 것. 롯데백화점의 경우 지난 2014년 14%의 역신장을 기록한 진 캐주얼 조닝을지난해 -8%까지 끌어올렸고, 올해 5월 기준 -3.7%를 기록하면서 조금씩 마이너스 폭이 줄어들고 있다. 백화점 쇼핑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줄어들고 있는 만큼 아직 낙관하긴 이르지만, 매해 회복세를 보이는 상황 자체만 보면 고무적이다.

콘텐츠 목차


데님만 NO, 코디네이션 아이템 강화
「게스」 「버커루」 등 우븐류 · 잡화 집중
「타미힐피거데님」 아우터 다양하게 전개
「플랙」 「CK진」 데님 위주서 토털化
로고 플레이 등 브랜드 아이덴티티 강화
「게스」 「리바이스」 등 헤리티지 강조
핏 · 워싱 · 기능성 등 각기 다른 상품력 내세워

<표>
메이저 진 브랜드 F/W 키워드 3
메이저 진캐주얼 현황
데님 기대주 「아메리칸이글」 F/W 전략은?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