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 / Contents Mall

영원×이베이 「타키」 합작

2017.09.12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521
  • 출처
  • 취재
  • 구성
  • 등록일
  • 판매가
  • 조회수
  • 패션비즈
  • 곽선미 기자
  • 3Page
  • 2017.09.12
  • 3,300원
  • 521

콘텐츠 설명

영원무역(대표 성기학)의 미래를 책임질 새로운 동력, 신규 브랜드 「타키(TAKHI)」가 모습을 드러냈다. 생산 강자 영원무역과 온라인 유통을 책임진 이베이코리아(대표 박주만 · 변광윤)의 합작품이다. 이 브랜드는 공식 론칭 무대를 롯데홈쇼핑 방송으로 정하고 지난 8월 화려하게 데뷔를 알렸다. ‘즐거운 여행의 시작’ ‘일상의 모든 것’이라는 슬로건을 앞세워 전 연령대 타깃의 매력적인 가격대로 출범했다.

「타키」는 이미 지난해부터 이베이코리아와 손잡고 온라인에서부터 착실히 테스트하며 경험을 쌓은 브랜드답게 상품과 마케팅 면에서는 모자란 부분이 없다. 특히 이 브랜드가 눈길을 끄는 부분은 유통 전략이다. 론칭은 홈쇼핑으로 했지만 중심 유통은 ‘온라인 직영 몰’이다. 가격 책정과 가격 관리, 물류 관리 등 전반적인 기준을 모두 이곳에 두고 오프라인은 쇼룸 등 작은 팝업 스토어를 오픈해 움직인다.

콘텐츠 목차

- 테스트 1년간 매출 150억원, ‘가능성’ 검증
- 온 · 오프 직배송 시스템 ‘재고 없는 매장’ 운영
- 이베이코리아와 손잡고 ‘다른 판(?)’에서 시작~
- 롯데홈쇼핑서 미디어 첫 데뷔, 반응 ‘놀라워!’
- 샘플 숍 9월 말 오픈, 롤모델은 ‘아마존 고’?
- 패션에서도 IT 기반의 비즈니스 경험 중요해져

<표>
- ‘재고 없는 매장’ 「타키」 직배송 시스템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